우울하다면, 앉지 말고 움직여라 (연구)

[사진=max-kegfire/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 유행이 2년가량 이어지면서 국민들의 활동량이 전반적으로 줄어든 양상을 보이고 있다. 예전이면 산책 나갔을 시간에 집에 머물며 TV를 보고, 오프라인 매장으로 쇼핑을 가는 대신 집에서 온라인 쇼핑을 한다.

최근 연구에 의하면 이처럼 활동량이 줄어든 생활이 우울증과 불안증을 심화시킬 수 있다.

국제학술지 ≪정신의학 최신연구(Frontiers in Psychiatry)≫ 저널에 실린 미국 아이오와주립대의 연구에 의하면 8주간 2327명의 행동과 기분을 추적한 결과, 오래 그리고 자주 앉아있는 사람일수록 우울증과 불안증 증상이 더 많이 나타난다는 점이 확인됐다.

코로나로 인한 봉쇄 조치 등 현대사에서는 그 이례를 찾아볼 수 없는 현재의 상황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재택 근무 혹은 온라인 수업 등을 하며 집에 머물고 있다. 대규모 인구 수준의 이 같은 변화는 전 세계 사람들의 정신건강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고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코로나 국면에서 앉아있는 시간이 길어지는 등 사람들의 신체활동량에 변화가 생겼다는 점이 포착됐고, 이러한 행동 변화가 두드러진 사람일수록 정신 건강에 해로운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행 연구들에서도 좌식 생활과 우울증 및 불안증 사이에 신뢰할 수 있는 수준의 상관관계가 확인됐었다.

전문가들은 반대로 신체활동량을 늘리면 우울증과 불안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보고 있다. 신체가 건강해야 정신도 건강해진다는 점에서, 최근 체력이 떨어지고 살이 찌는 등의 변화가 일어난 사람은 신체활동을 통해 몸과 정신 건강을 증진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운동을 하면 우울감과 불안감을 줄이는데 도움이 되는 행복호르몬인 세로토닌이 분비된다. 또한, 정신 건강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는 도파민, 노르에피네프린 등 다른 호르몬들의 분비도 늘어난다. 따라서 운동을 하면 신체 건강을 개선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스트레스로부터의 회복력을 높이고 정서장애가 발생했을 때 이를 완화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운동을 아예 안 하는 것보다는 조금이라도 하는 편이 도움이 된다는 점에서 신체활동을 조금씩이라도 늘려나갈 것을 권장하고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