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망 109명, 위중증 1083명…모두 역대 최다

서울시 송파 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검사소룰 찾은 시민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코로나19 확산세와 사망자 수, 위중증 환자수가 꺾이지 않고 있다. 사망자 수는 처음으로 100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109명, 위중증 환자 수는 1083명으로 모두 역대 최다 기록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6919명 늘어 누적 58만 9978명이 됐다고 밝혔다. 감염경로는 지역 발생 6856명, 해외유입 63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인 22일 7456명 보다 537명 감소했지만, 전국 코로나 위험도는 ‘매우 높음’이다.

위중증 환자는 22일보다 20명 증가해 1083명을 기록했다. 지난 18일 처음 1000명을 넘어섰고, 23일까지 꾸준히 1000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사망 환자는 109명 늘어 누적 사망자 수는 5015명이다. 평균 치명률은 나흘 만에 0.85%로 상승했다.

확진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2695명 ▼경기도 1929명 ▼인천 420명 ▼부산 432명 ▼경남 200명 ▼충남 180명으로 비수도권도 확진자도 증가하며 전국적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 확정 환자는 12명 증가했다. 해외 유입 8명, 국내 지역 사회 감염 전파 4명이다. 국내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총 246명이다.

한편, 26일까지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사람은 모두 4379만 9357명이고, 인구의 85.3%다. 3차 부스터샷까지 접종 완료한 사람은 26.7%다.

김혜원 기자 henta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