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중증‧소아환자 치료 지침 발표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한 임상진료지침 [사진=한국보건의료연구원 제공]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국내 첫 국가단위의 임상진료지침이 나왔다.

이번 지침은 보건복지부 산하 전문연구기관인 한국보건의료연구원과 코로나19 진단·치료 관련 대한의학회 및 산하 7개 학회가 참여해 전 세계적으로 발간되는 논문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를 반영한 것으로 공신력을 갖췄다. 코로나19 표준 치료법이 없는 상황에서 위중증 환자와 소아 환자가 급증하고 있어, 이번 임상진료지침 발간으로 의료현장의 혼란을 줄이고 환자 치료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우선 중환자 치료 가이드라인으로 중증 환자를 정의했다. 중증은 산소포화도 94% 미만, (PaO 2/FiO 2) <300 mmHg, 호흡빈도 분당 30회 초과 또는 폐실질 침투 50% 초과를 말한다. 심각 단계는 호흡부전, 패혈성 쇼크 그리고/또는 다발성 장기기능상실(장기부전)이다.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에게 치료 용량의 항응고제보다 예방 용량의 항응고제를 투여할 수 있다.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에게 조기삽관 실시에 대한 권고를 보류한다. 중증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환자에게 적절한 기계 환기 치료를 해도 저산소증이 개선되기 어려운 경우 정맥-정맥형 ECMO(체외막산소요법) 적용을 권고한다. 중증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환자는 산소화(oxygenation) 호전을 위해 낮은 호기말양압(low PEEP strategy)보다 높은 호기말양압 시행을 고려할 수 있다.

소아는 성인에 비해 코로나19에 감염되도 중증 감염 발생은 낮으나, 일부에서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이라는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발열, 소화기 및 신경계 증상이 흔하며, 많은 경우 가와사키병과 유사한 피부점막증상 등이 나타난다.

이번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 환자는 정맥용 면역글로불린(IVIG) 단독치료보다는 IVIG와 스테로이드 병용치료를 사용할 수 있다. 정맥용 면역글로불린과 스테로이드 치료에 반응하지 않으면 기타 면역조절제제(인터루킨-1 억제제, 인터루킨-6 억제제, anti-TNF)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혈전 발생 위험을 줄이기 위해 저용량 아스피린 요법을 고려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항바이러스제와 항체·혈장치료제 등에 관한 권고문과 신속항원검사의 진단 정확도, 진단을 위한 흉부CT 및 흉부X선 검사 등에 대한 임상진료지침이 게재될 예정이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보의연 누리집에서 누구나 확인 가능하다. 보의연은 지속해서 의료계와 협력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시의성 있는 임상진료지침 개발에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