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쉬운 무병장수의 비결 6

 

질환에 걸리지 않고 건강하게 오래 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와 관련해 ‘더가디언닷컴’이 소개한 무병장수의 비결 6가지를 알아본다.

 

 

 

1. 걸어라

걷기는 누구에게나 좋은 운동이다. 중요한 건 속도. 숨이 가쁘고 땀이 날 정도로 빨리 걷는 게 좋다.

 

하루 30분이면 몸은 물론 두뇌를 최선의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밖에서, 햇볕을 받으며 걸으면 효과 만점. 기분이 밝아지고 비타민D도 생겨날 것이다.

 

2. 위를 쉬게 하라

계속 먹을 게 들어가면 위가 쉴 틈이 없어진다. 소화 기관에도 휴식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잊지 말 것. 밤 9시 이후에는 아무 것도 먹지 말자.

 

그것만 지켜도 매일 10시간 단식이 가능하다. 저녁을 최대한 일찍 먹고, 아침은 느지막이 먹는 식으로 공복 14시간, 16시간까지 늘릴 수 있다면 더 좋다.

 

 

 

3. 자연 속 활동하기

나무 그늘에 있으면 머리가 맑아지는 기분이 든다. 이는 과학적으로 근거가 있다. 피톤치드 스트레스혈압은 낮추고, 면역력은 높인다. 또 숲속 흙에 사는 미생물은 우리 몸의 미생물 군 전체를 건강하게 유지하는데 기여한다.

 

4. 근육을 키워라

40세가 넘으면 1년에 1% 꼴로 근육이 사라진다. 그 결과, 심장병, 뇌졸중,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도 커진다. 적어도 일주일에 두 번은 근력운동을 하면 된다.

 

 

 

5. 책 읽기

앉아 있는 것보다는 움직이는 것, 혼자보다는 여럿이 하는 일이 건강에 좋다. 그런데 독서는 대개 앉아서, 또 혼자 하는 것인데도 불구하고 장수에 도움이 된다.

 

미국 예일대학교 연구팀은 50대 이상 36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독서를 많이 하는 이들이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2년 이상 오래 산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하루에 30분 정도 책을 읽는 건 숙면에도 기여한다.

 

6. 눈을 보호하라

을 보호하는 방법은 최선의 방법은 담배를 끊는 것. 그리고 눈에 좋은 음식을 섭취해야 한다. 옥수수, 오렌지색 파프리카, 당근, 케일밝은 노란색, 오렌지색, 초록색 채소를 챙겨 먹을 것.

 

규칙적으로 안과 검진을 받는 것도 중요하다. 40세가 넘어가면 시력이 빠르게 변하기 때문이다. TV, 컴퓨터 모니터, 스마트 폰 등을 너무 오래 보지 않도록 하고, 햇볕이 강하다면 여름에는 물론 겨울에도 선글라스를 써야 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