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자주 신는 롱부츠가 ‘하지정맥류’ 유발한다?

[날씨와 건강] 다리 붓고 무거움 지속되면 의심해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아침부터 낮 사이 경기북부에, 낮 동안 경기동부와 강원영서에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4∼5도, 낮 최고기온은 1∼13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날씨가 추워지면 혈관이 수축되면서 혈액순환 문제를 겪기 쉽다. 특히 여성들이 방한을 위해 애용하는 롱부츠나 레깅스 등은 다리 정맥을 압박해 하지정맥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하지정맥류란 발과 다리에 위치한 정맥의 압력이 높아지면서 정맥의 일부가 확장되는 질환이다. 혈관이 약해져 피의 역류를 막는 판막이 손상되면 피가 고여 혈관이 부풀어 오르게 되는데, 초기에는 핏줄이 검게 보이다가 증세가 심해질수록 혈관이 도드라지게 된다.

하지정맥류는 주로 장시간 서있거나 앉아있는 사람에게 흔히 발병한다. 과체중, 비만, 흡연, 유전적 요인 등도 원인으로 꼽히며 여성에게서 2~3배 정도 많이 나타난다. 평소 다리가 쉽게 피곤해지고 무거우며, 부종과 통증이 지속된다면 하지정맥류를 의심해 봐야 한다.

치료는 연고, 정맥순환제, 혈관 경화 요법과 같이 부담 없이 시도해볼 수 있는 비수술적 방법부터 고주파 정맥 폐쇄술, 혈관 레이저 요법, 베나실, 외과적 발거술 등 근본적인 치료를 위한 수술까지 다양하다.

평소 예방을 위해서는 규칙적인 운동과 가벼운 스트레칭을 자주 하는 것이 좋다. 발뒤꿈치를 들거나 발목을 돌리는 종아리 근육 운동이 특히 효과적이다. 휴식을 취할 때는 쿠션을 이용해 다리를 심장보다 높게 두고, 의료용 압박스타킹을 착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