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암환자 70.3%는 생존…간암‧폐암 생존율도 크게 향상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암 환자 생존율이 점점 높아져 70.3%에 달했다. 특히 과거에 예후가 좋지 않았던 간암과 폐암 등의 생존율도 많이 향상됐다.

중앙대학교병원 암센터가 중앙암등록본부 국가암등록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1993~1995년 국내 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42.9%에 불과했지만, 가장 최근인 2014~2018년에는 70.3%까지 향상됐다고 21일 밝혔다.

2018년 남성 암 환자 5년 상대생존율은 63.8%, 여성 암 환자 생존율은 77.1%로 여성이 남성보다 암 5년 생존율이 꾸준히 높다. 하지만 격차는 조금씩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생존율 높은 암, 상대적으로 생존율 낮은 암
남녀 전체에서 갑상선암(100.0%), 전립선암(94.4%), 유방암(93.3%)이 높은 생존율을 보였다. 간암(37.0%), 폐암(32.4%), 담낭 및 기타 담도암(28.8%), 췌장암(12.6%)은 상대적으로 생존율이 낮았다.

중앙대학교병원 암센터 신종욱 센터장(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은 “암 환자의 생존율이 과거보다 크게 향상된 것은 표적치료나 면역항암화학요법, 방사선치료, 수술기법 등 약물이나 의료기술 및 체계 발전이 상당한 기여를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주요 암종별 1993~1995년, 2014~2018년 암 발생 시기별 5년 상대생존율을 분석해 보면, 전립선암은 59.2%에서 94.4%로 생존율이 35.2% 높아졌다. 위암은 43.8%에서 77%로 생존율이 27.4% 증가했다.

과거에는 전립선암 수술 중 림프절 전이가 확인되면 수술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수술기법 및 치료 약제의 발달로 진행된 전립선암이라고 하더라도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완치될 수 있다. 완치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하더라도 환자의 생존율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

중앙대병원 암센터 최세영 비뇨의학과 교수는 “전립선암 로봇수술을 통해 통증과 합병증을 줄이고 수술 후 회복을 빠르게 해 일상생활로의 빠른 복귀가 가능하다. 전이 전립선암에서도 남성호르몬을 억제하는 기본적인 호르몬 치료 이외에도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신약이 국내에서도 보험 허가가 되어있어 4차 약제까지 사용 가능하고, 뼈 보호제, 방사선 치료 등과의 병합도 생존율 및 전이 합병증을 낮춰줄 수 있다”고 말했다.

◆ 예후 좋지 않던 간암‧폐암도 생존율 크게 향상
간암 환자의 경우 1993~1995년 11.8%에서 2014~2018년 37%로 생존율이 25.2% 높아졌다. 3.14배로 가장 많이 향상된 것으로 확인됐다. 간암 환자 생존율이 향상된 원인은 간경변증을 동반한 간암의 고위험군 환자에서 정기적으로 시행하는 간암 감시검사를 통해 조기 진단이 늘어났고 이를 통해 간절제술 혹은 간이식 등의 근치적 치료를 시행할 수 있는 환자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중앙대병원 암센터 서석원 간담도췌외과 교수에 따르면, 혈액형이 맞지 않아도 간이식을 할 수 있는 등 이식 조건이 완화되고 생체간 이식 성공률이 높아지는 등 간암에 대한 적극적인 치료법이 발전했다. 과거에는 간암으로 진단되면 생존율이 낮고 치료를 하더라도 재발할 확률이 높았지만, 이제는 완치율이 높아진 것이다. 진행성 간암의 경우 표적 항암제인 소라페닙(Sorafenib) 이외에도 렌바티닙(Lenvatinib), 레고라페닙(Regorafenib) 등 다양한 항암치료 옵션이 생겼다.

조기 진단이 어렵고 예후가 좋지 않아 사망률이 가장 높은 ‘폐암’은 1993~1995년 12.5%에서 2014~2018년 32.4%로 2.6배 생존율이 향상됐다. 폐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과거에 비해 이와 같이 가시적으로 향상된 이유는 폐암에 대한 치료 효과가 높은 표적항암제와 면역항암제가 새롭게 개발되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과거 폐암 수술은 대부분 개흉술로 진행됐다. 진행된 병기로 인해 수술 절제 범위가 크고, 수술 후 심폐합병증이 많았지만, 최근에는 수술 기법 및 도구 발전으로 수술 대부분이 흉강경(Video-Assisted Thoracoscopic Surgery, VATS) 혹은 로봇으로 진행된다.

중앙대병원 암센터 김태호 흉부외과 교수는 “진단 기술 발달로 많은 폐암을 조기에 진단, 폐 절제범위를 줄여 수술 후 합병증 및 입원일수가 획기적으로 줄어들었다. 수술 후 빠른 회복으로 인해 보조항암화학요법이 필요한 환자가 적절히 치료를 받고 결과적으로 생존율을 향상됐다”고 말했다.

전반적으로 암 생존율이 향상한 것은 과거보다 암을 조기에 발견하고 수술 기법의 발전과 표적항암치료 및 방사선치료 등의 치료 방법이 발전하면서 치료 성적이 매우 향상된 것으로 분석됐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