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하면 위험… ‘고관절 골절’ 예방하려면?

 

고령화의 영향으로 노인층이 증가하고 있는 것과 더불어, 도시생활습관으로 운동량은 감소하면서 노인성 고관절 골절 환자가 많아지고 있다. 고관절 골절 환자가 증가하는 이유는 골다공증 악화, 근육량 감소, 척추 및 관절 퇴행, 균형감각 저하 등 크게 4가지를 들 수 있다.

 

 

 

‘고관절 골절 = 사망?’ 고관절 골절 왜 위험한가?

골다공증 골절 후 1년 내 치명률이 고관절 골절은 남성 20.8%, 여성 13.6%로 나타났으며, 고관절 골절 환자의 일반인 대비 사망률은 남자 12배, 여성 11배로 높았다. 또한 고관절 골절을 겪은 환자의 14.8%가 이차성 고관절 골절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고려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김상민 교수는 “고관절 골절은 한번 발생하면 여성 기준으로 2명 중 1명이 기동 능력독립성 회복이 불가능하며, 4명 중 1명이 장기간 요양기관이나 집에서 보호가 필요할 정도로 심각하게 삶의 질을 저하시킨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고관절 골절 방치하면? 2년 내 사망률 70%

고관절 골절을 방치할 경우 거동 불편 등에 의해 욕창, 폐렴, 심장질환 악화, 정맥혈색전증 등의 치명적인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는데, 고관절 골절 수술환자의 1년 내 사망률은 14.7%, 2년 내 사망률은 24.3%로 분석되고 있다. 고관절 골절은 적절히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1년 내에 25%, 2년 내 사망률은 70%에 달할 정도로 높다.

 

 

 

고관절 골절 예방을 위한 4가지

① 영양 섭취 : 평소 골생성에 직접적 영향을 주는 칼슘이 많이 함유된 우유, 치즈 등을 포함한 유제품, 등푸른 생선, 콩, 두부, 다시마, 멸치, 건새우 등을 다양하게 섭취한다. 그리고 비타민D는 체내 칼슘의 흡수율을 높이고, 칼슘의 뼈내 저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중요한 물질로, 적절한 햇빛에의 노출이 매우 중요하다. 보충제도 필요시 섭취하는 것이 권장된다. 커피, 담배, 술 등은 뼈에서 칼슘을 빠져나가게 하므로 줄이는 것이 좋다.

 

② 운동 : 꾸준하고 규칙적인 것이 중요하다. 뼈의 강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뼈에 자극을 지속적으로 주는 것이 좋으므로 체중부하가 되는 운동들은 모두 뼈의 건강에 도움이 된다. 그리고 근력을 강화하고 유지하기 위한 근육 자극운동 역시 낙상을 방지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며, 꾸준한 스트레칭으로 유연성을 기르고 균형감각을 유지하는 것 역시 반드시 필요하다.

 

 

 

③ 낙상예방 : 집안에 문지방 턱을 가능한 없애고, 욕실에 미끄럼 방지장치를 하는 것이 좋으며, 조명 역시 가능한 환하게 하여 어두운 곳에서 미끄러지지 않게 하는 것이 좋다. 침대 역시 올라가는데 부담이 되는 높이 보다는 편안하게 오르내릴 수 있는 높이의 침대를 이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④ 골다공증 관리 : 나이가 들면서 뼈가 약해지지만, 운동과 영양만으로는 관리가 부족한 경우가 많다. 이러한 경우 약제의 도움이 필요하다. 전문가와 상담 후 적절한 골밀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의학적 상담 및 치료를 받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하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