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구를 지켜라…코에 뿌리는 백신이 더 효과적

[사진=Liudmila Chernetska/게티이미지뱅크]
주사 형태의 백신보다 코에 뿌리는 ‘비강(콧속 공간) 백신’이 호흡기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데 더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과학 면역학(Science Immunology)≫ 저널에 새롭게 발표된 연구 결과다.

이번 연구의 책임자인 미국 예일대 면역생물학과 아키코 이와사키 교수는 다양한 호흡기 바이러스에 비강 백신이 적절한 대응 방안이 될 것이라고 보았다.

쥐 실험을 통해 코에 뿌리는 백신이 이종 기원(기원이 서로 다른) 호흡기 바이러스들을 광범위하게 방어하는 효과를 낸다는 점을 확인한 것.

콧속 공간인 비강 안쪽은 점막으로 돼있다. 점막은 공기를 통해 들어오는 병원체와 싸울 수 있는 방어선을 가지고 있다. 감염병을 퇴치하는 항체인 ‘면역글로불린 A(IgA)’를 분비하는 B세포들이 생성된다는 것. IgA는 코, 폐, 위의 점막 내벽에서 국소적으로 작동한다.

이에 연구팀은 IgA 항체 반응을 유도하는 백신을 주입하면, 호흡기 바이러스에 대해 국소적인 면역 반응이 일어나는지, 또 그 효과는 어느 정도인지 확인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쥐들을 다양한 종류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노출시킨 다음, IgA 면역 반응을 유도하기 위해 고안된 단백질 기반 백신을 콧속으로 투여한 것. 전신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주사형 백신을 투여했을 때와 이를 비교한 결과, 비강 백신이 다양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로부터 더 큰 보호 효과를 낸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이와사키 교수는 “최고의 면역 반응은 출입구에서 일어난다”며 “입구를 통해 들어오려는 바이러스를 막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즉, 바이러스가 들어오는 입구인 코에 백신을 적용했을 때 예방 효과가 더욱 강력해진다는 것.

연구팀은 비강 백신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가정하고, 현재 동물 실험을 통해 그 효과를 확인 중이다.

비강 백신이 인플루엔자는 물론 코로나19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다는 점이 확인되고, 동물실험을 넘어 임상연구를 통해 사람에서도 그 효과와 안전성이 확인되면 기존의 코로나19 백신에 더해 비강 백신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을 예방하는 데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