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기분 좋아지고 싶다면? ‘이것’ 먹어라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다크초콜릿을 먹으면 실제로 기분이 좋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초콜릿 섭취가 장내 미생물 군집에 긍정적 변화를 일으켜 기분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최초의 연구다.

서울대학교 생활과학대학 식품영양학과 연구진이 국제 과학저널 ‘영양생화학저널(Journal of Nutritional Biochemistry)’에 발표한 내용으로, 연구진은 46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3주 동안 실험을 진행했다. 참가자를 세 그룹으로 나누어 각각 85% 다크초콜릿 30g을 매일 먹거나, 70% 다크초콜릿 30g를 매일 먹거나, 초콜릿을 전혀 먹지 않도록 했다.

연구진은 감정을 측정할 때 사용하는 척도인 PANAS(Positive and Negative Affect Schedule)을 이용해 피험자의 기분 상태를 평가했다. 참가자는 긍정적인 기분과 부정적인 기분 상태를 나타내는 20개의 형용사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1에서 5까지의 척도로 점수를 매겼다.

다크초콜릿 섭취가 기분을 변화시키는 효과가 있는지 여부와 장내 미생물총(microbiota) 사이의 연관성을 평가하기 위해 참가자의 대변 샘플 또한 분석했다.

그 결과 85% 다크초콜릿을 먹은 그룹의 부정적인 기분은 유의미하게 감소했지만, 70% 초콜릿을 먹은 그룹에서는 그렇지 않았다.

또한 대변 샘플 분석 결과, 장내 미생물 다양성은 대조군에 비해 85% 다크초콜릿 섭취 그룹에서 현저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그룹은 장내 미생물 중 블라우티아(Blautia) 수치가 높았는데, 이는 기분 상태를 평가한 점수에서 긍정적인 변화가 나타난 것과 관련이 있었다.

연구진은 “85% 다크초콜릿을 섭취한 그룹에서 나타난 기분 변화 효과는 장내 박테리아의 다양성과 풍부함 변화에 영향 받았을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이번 연구가 일상생활에서 다크초콜릿을 먹는 것이 생리적, 심리적 상태에 영향을 미친다는 증거를 보여주는 최초의 연구”라고 말했다.

이전 연구 결과에 따르면 건강한 사람의 미생물총에는 조현병 등 정신질환 환자에 비해 블라우티아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박테리아 다양성이 감소하면 염증성 장질환, 주요 우울장애, 불안장애 등 여러 질환에 더 민감해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초콜릿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코코아는 섬유질, 철분, 파이토케미컬(phytochemicals)이 풍부하다.

파이토케미컬은 식물 속에 들어있는 화학물질로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암, 치매, 관절염, 심장질환, 뇌졸중과 같은 질환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코코아 함량이 높은 초콜릿 제품은 설탕과 지방, 색소 및 팜유와 같은 기타 첨가물이 적게 들어있어 일반 밀크 초콜릿보다 몸에 더 유용하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