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대용으로…美 FDA, AZ 항체주사 긴급 승인

[사진=aardenn/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받기 어려운 사람들에게 백신 대신 투여할 수 있는 치료제가 미국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FDA가 이번에 승인한 아스트라제네카(AZ)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인 ‘이부실드(Evusheld)’는 2개의 단일항체 주사를 연달아 접종하는 방식으로 투여된다.

코로나 백신은 예방 접종을 통해 체내에서 항체가 형성되도록 만드는 것이라면, 이부실드는 항체를 주입한다고 보면 된다.

FDA는 백신 접종을 받기 어려운 사람들에게 이부실드가 백신의 대용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이번 승인을 내렸다. 기저질환이 있거나 면억억제제를 복용 중이거나 면역이 크게 저하돼 있는 사람 등이 그 대상이다.

이부실드의 3상 연구에 의하면, 이부실드 접종군은 위약군 대비 코로나19 발병 위험이 77% 낮았으며, 이러한 효과는 6개월간 지속됐다.

단, 이부실드도 접종 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두통, 피로, 기침, 아나필락시스 등이 발생하는 사례가 있었고 드물지만 심부전 등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하기도 했다. 단, 심각한 부작용 사례는 접종대상자가 병력이 있었기 때문에 그 인과관계가 불명확하다.

FDA는 건강상 특별한 문제가 없는 사람은 이부실드가 아닌 백신을 접종 받아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또한, 전문가들은 FDA의 이부실드 긴급사용 승인이 곧 백신이 위험하다는 의미로 확대 해석돼선 안 된다는 점에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더불어 아스트라제네카는 최근 널리 확산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서도 이부실드의 효과를 확인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