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간 대기오염 노출, 지방간 키운다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기오염에 장기간 노출되면 지방간이 생길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기오염이 대사성 지방간 질환에 대한 위험 요인으로 인식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중국 쓰촨대 서중국보건대학및 서중국제4병원 싱 자오(Xing Zhao) 박사팀은 중국 다민족 코호트(China Multi-Ethnic Cohort) 기초 조사를 토대로 성인 약 9만 명을 대상으로 대기오염이 대사성 지방간 질환 위험에 미치는 잠재적 영향에 대한 역학연구를 시행했다.

그 결과 연구진은 대기오염에 장기간 노출되면 대사성 지방간 질환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음을 발견했다.

특히, 남성이면서 흡연을 하고 술을 마시는 사람, 고지방 식단을 섭취하는 사람에게서 대사성 지방간 질환 가능성이 높아졌다. 건강에 좋지 않은 생활습관과 과도한 복부 비만은 이 영향을 악화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중국 연구결과 장기간 대기오염에 노출된 사람 중 남성이면서 흡연을 하고 술을 마시는 사람, 고지방 식단을 섭취하는 사람에게서 대사성 지방간 질환 발병률이 높아졌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오 박사는 “대사성 지방간 질환의 유행은 전세계, 특히 많은 아시아 국가에서의 급속한 산업화와 함께 나타난 환경 및 생활방식 변화와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로 주변 오염이 대사 기능과 관련 장기에 해로운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점점 더 분명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지방간 고위험군은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의 공기질을 인지하고 대기오염에 대한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활동을 계획해야 한다고 연구진은 조언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NAFLD)으로도 알려진 대사성 지방간 질환 발병률은 1980년대 이후 꾸준히 증가해 현재 전세계 인구의 4분의 1과 성인 발병 당뇨병 환자 대다수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간경변이나 간암, 간 이식 및 관련 질환 사망 등 말기 간 질환으로 진행될 수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간학회 공식저널 《간연구학(Journal of Hepatology)》에 게재됐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