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만 달려도 인지 능력 좋아진다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달리기는 신체 건강에만 좋은 것이 아니다. 정신 건강에도 유용한 활동이 될 수 있다. 일본 츠쿠바대 연구팀은 적당한 강도로 10분만 달려도 기분과 인지 기능의 향상을 수반한다고 발표했다.

짧은 시간 뛰어도 양쪽 전두엽 피질의 기분 조절과 실행기능을 담당하는 부분이 활성화된다는 것. 소야 히데아키 교수는 “달리기 도중 균형, 움직임, 추진력을 조율하는 데 필요한 실행 제어의 범위를 볼 때, 전전두엽 피질에서 신경 활성화가 증가하고 동시에 다른 기능들도 뇌 자원의 증가로 혜택을 본다는 것이 논리적일 것”이라고 말한다. 이는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되는 치료 권장사항 개발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신체 활동은 기분을 좋게 하는 등 이점이 많다는 사실이 증명 됐으나 이전 연구들은 주로 자전거 타는 활동을 대상으로 했다. 이번 연구는 인간 웰빙에 중요한 역할을 해온 달리기에 초점을 맞추고, 단거리 전력질주가 아니라 지속가능한 조깅의 영향을 살펴보았다.

연구는 스트룹 색상단어 검사를 사용해 참여자들이 각 과제에 참여하는 동안 뇌 활동과 관련된 혈류역학적 변화에 대한 데이터를 포착했다. 스트룹 검사에서는 빨강이라는 색깔 단어가 녹색 잉크로 쓰여 있을 때 단어를 읽기보다 색의 이름을 대야 한다. 이때 뇌는 두 세트의 정보를 처리하고 관련 없는 정보는 억제해야 한다. 색상 단어와 잉크 색이 일치하지 않을 때 단어의 색을 말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을 스트룹 간섭효과라고 한다.

연구 결과, 10분간 적당한 강도로 달리기를 한 뒤 스트룹 간섭 효과 시간이 상당히 감소했다. 스트룹 과제를 하는 동안 양쪽 전두엽 활성화도 상당히 증가했다. 참여자들은 달린 뒤에 기분이 더 좋아졌다고 보고했다. 주저자 초파카 담롱타이 연구원은 “이는 기분 조절과 관련된 전전두 피질 영역의 동시 활성화가 발견된 것으로 뒷받침된다”고 말한다.

인간 전두엽 피질의 많은 특징이 사람에게만 있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연구는 달리기가 가진 이점이 인간의 진화적 성공에 작용했을 수 있는 역할에 대해 시사하는 점이 있다.

연구는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됐다. 원제는 ‘Benefit of human moderate running boosting mood and executive function coinciding with bilateral prefrontal activation’.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