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 코로나19 완치자, 1년 내 사망 확률 2배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중증을 겪은 사람은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았거나 가볍게 앓고 지나간 사람보다 1년 내 사망할 확률이 2배 이상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발간된 《의학의 변경(Frontiers in Medicine)》에 발표된 미국 플로리다대의 아치 G 메이너스 교수팀 논문을 토대로 영국 ‘가디언’지와 미국 건강의학 포털 ‘웹엠디’가 보도한 내용이다

사망 위험 증가는 65세 미만 환자에서 더 컸으며, 사망한 중증 환자 중 20%만 호흡기 부전과 같은 전형적인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인해 사망했다. 메이너스 교수는 “코로나19 중증환자였다가 회복된 사람들이 향후 6개월 안에 입원할 위험이 상당히 크다는 것을 보여주는 이전 연구의 뒤를 이어 이분들의 향후 12개월 동안의 사망 위험성을 추적한 추가 연구”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플로리다대 보건시스템에서 코로나19에 대한 PCR 검사를 받은 환자 1만3638명의 건강기록 데이터를 추적했다. 그중 178명의 환자가 중증이었고 246명은 경미하거나 보통 수준의 코로나19 증상, 나머지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연구에 포함된 424명의 환자들은 모두 회복돼 퇴원했는데 연구진은 그들의 건강상태를 계속 추적했다.

그 결과 중증 환자였던 사람은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보다 향후 1년 동안 사망할 확률이 2.5배, 경증 환자보다 1.9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65세 미만 환자의 경우 음성 판정을 받은 환자에 비해 3.3배, 경증환자에 비해 2.8배까지 위험이 증가했다.

사망자의 약 20%는 일반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 합병증과 관련된 호흡기 또는 심혈관 질환에 의한 것이었다. 호흡기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은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에 비해 4.5배 높았다. 마찬가지로 심장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도 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자의 나머지 80%는 일반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이 없는 다양한 원인에서 비롯되었다. 연구진은 “환자들의 건강이 전반적으로 나빠져 다른 질병에 취약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들 사망이 코로나19 초기 감염이 진정된 이후 발생했기 때문에 유족이나 의료진이 코로나19와 연관 짓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이는 환자들이 전반적으로 건강이 악화돼 그들을 취약하게 만들었음을 암시한다. 메이너스 교수는 “코로나19 중증에 걸렸을 경우 일시적으로 회복됐더라도 예측하지 못했던 또다른 합병증으로 사망할 위험이 높기에 더욱 백신 접종 같은 예방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는 특히 기초적인 건강 상태가 떨어지는 기저질환자에게 중증반응과 사망을 일으킬 수 있다. 감염 후 몇 주 또는 몇 달 동안 지속되는 오랜 코로나 증상, 징후 및 증상을 경험하기도 한다. 감염이 끝난 후에도 피로와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수개월 동안 지속될 수 있다.

해당 논문은 다음 인터넷 주소( https://www.frontiersin.org/articles/10.3389/fmed.2021.778434/full )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건필 기자 hangur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