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잠을 설치게 하는 의외의 원인 5

 

스트레스, 커피, 술밤잠을 설치게 하는 원인은 한 두 가지가 아니다.

 

미국 ‘헬스 닷컴’이 대중들이 잘 알려지지 않은 의외의 원인대처법을 전문가에게 물었다.

 

 

 

◆ 치매

밤잠을 설치는 건 치매의 대표적 증상 중 하나다. 아직 알려진 치료 약은 없지만 여러 치료법이 동원된다. 놀이작업, 말하기, 정신 상담 등을 통해 관련 증상을 완화한다.

 

◆ 하지불안증후군

다리에 벌레가 기어가는 느낌, 왠지 안절부절 다리를 움직이고 싶은 기분이 드는 질환이다. 심하면 바늘로 찌르거나 뒤틀리는 듯한 통증을 동반하며 주로 밤에 증상이 심해진다. 전체 환자의 60%가 수면장애를 겪는다. 확실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뇌에 철분도파민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이 부족해 생기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철분이 풍부한 음식을 먹고, 저녁 이후에는 운동을 하지 않는 게 좋다. 다리 근육을 과도하게 쓰면 밤중에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 처방 약

주의력결핍 과잉행동 장애(ADHD) 환자 등에게 처방되는 각성제 성분의 약물이 원인일 수 있다. 이런 약을 처방받았다면 가급적 이른 저녁에 약을 섭취해야 부작용을 줄일 수 있다. 스테로이드는 염증이나 천식을 가라앉히기 위해 자주 처방되는 약품. 그러나 개인에 따라 부작용으로 불면증이 생기기도 한다. 잠을 자주 설친다면 의사와 상담해 복약을 조절해야 한다.

 

 

 

◆ 야뇨증

자다 말고 일어나 화장실을 들락거리는 질환이다. 요의 탓에 푹 잠들 수 없어 잠을 설치게 된다. 특히 60세를 넘긴 고령자들이나 갱년기 여성, 아기를 낳은 산부에게 흔하다. 전립선 비대증이 있는 남성도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커피와 술을 자제하고, 자기 전에 음료수를 너무 많이 마시지 않는 게 좋다.

 

◆ 수면무호흡

낮에는 멀쩡하게 숨을 쉬지만 잘 때 숨이 막혀 컥컥대는 증상이다. 다양한 이유로 기도가 막혀 숨이 멎으면 신경 센서가 감지해 를 깨워 다시 숨을 쉬게 한다. 이후 잠이 들어 다시 막히고, 다시 깨우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침대에 계속 누워있긴 했지만, 몸은 긴장 상태를 반복적으로 유지했기 때문에 아침에 일어났을 때 피곤하다. 비만인 경우 걸리기 쉬운 탓에 적절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전문의와 상담해 수면 중 호흡을 돕는 기구들을 쓰는 방법도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