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은 어떻게 알츠하이머병 위험을 줄이나(연구)

활발한 신체 활동이 치매를 막아주는 메커니즘을 미국 캘리포니아대 연구팀이 규명해 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건강 수명을 늘리는 방법으로 가장 많이 권장되는 것 가운데 하나가 바로 운동 등 활발한 신체 활동이다. 신체 활동을 활기차게 하면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낮아지기 때문이다.

그런데 왜 그럴까? 미국 캘리포니아대 연구팀이 최근 이에 대한 해답을 내놨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프란시스코 캠퍼스(UCSF) 연구팀에 따르면 활기찬 운동 등 신체 활동은 우리 몸의 염증을 줄여 알츠하이머병에 잘 걸리지 않게 해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신체 활동이 미세아교세포(소교세포)의 활성을 줄여 신체의 염증을 감소시킴으로써,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연구의 공동 저자인 캐이틀린 카살레토 교수에 의하면 신체 활동은 뇌 기능의 개선 및 기억력 등 인지 건강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또한 운동 등 신체 활동을 거의 하지 않는 습관이 알츠하이머병에 걸리는 원인의 13%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카살레토 교수는 “신체 활동과 인지 기능이 연결되는 메커니즘을 아직도 근본적으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 뇌에 염증을 일으키는 미세아교세포 활성화가 알츠하이머병을 일으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밝혀졌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신경과학 저널(Journal of Neuroscience)≫에 실렸고 미국 건강의학 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가 소개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