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치료제 후보 ‘머크(MSD) 약물’ 뇌종양 치료제로 유망

한때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후보였던 머크(MSD)사 약물이 뇌종양의 일종인 교모세포종 치료제로 유망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알츠하이머병 치료용으로 고안된 약물이 뇌종양의 일종인 교모세포종의 치료제로 유망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 연구팀은 당초 알츠하이머병 치료제로 고안된 특정 약물(BACE1 억제제)이 뇌종양 중 가장 흔하고 치명적인 원발성 뇌종양의 한 유형인 교모세포종 치료제로 유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클리블랜드 클리닉은 존스홉킨스 병원, 메이요 클리닉,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등과 함께 미국 4대 명문 병원으로 꼽힌다.

또 이 약물은 한때 가장 유망한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후보 중 하나로 관심을 끌었다. 뇌 속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생성 역할을 하는 특정 단백질(BACE1)을 억제해 알츠하이머병을 치료하는 게 이 약물의 메커니즘이었다. 하지만 임상시험에서 충분한 효능을 입증하지 못했다.

연구팀은 이 특정 단백질이 ‘종양 관련 대식세포(TAM)’라는 면역세포의 한 부류에서도 발현된다는 점에 착안했다. TAM은 교모세포종에 특히 많기 때문에, 특정 약물이 매우 공격적인 형태의 뇌종양을 치료 또는 예방하는 데 효과적일 것인지 궁금했다.

연구의 교신 저자인 클리블랜드 클리닉 스덩 바오 박사(암줄기세포연구센터장)는 “TAM에는 두 가지 주요 유형이 있으며, 대부분의 TAM은 종양을 촉진하고 치료에 잘 듣지 않는 원인으로 작용하지만 일부 TAM은 종양을 억제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이런 균형을 조절해 종양을 억제하는 TAM가 더 많게 하는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다면 교모세포종의 치료제로 쓸 수 있다는 것이다. 알츠하이머병 치료용으로 고안됐던 특정 약물은 다국적 제약사 머크(MSD)의 베루베세스타트(Verubecestat)다.

바오 박사는 “베루베세스타트는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사전 테스트 덕분에 인간에 대한 사용 승인을 이미 받았으며, 그 덕분에 우리의 유망한 전임상 연구 결과의 번역(translation)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Pharmacological inhibition of BACE1 suppresses glioblastoma growth by stimulating macrophage phagocytosis of tumor cells)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캔서(Nature Cancer)≫에 실렸고 미국 건강의학 매체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소개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