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들의 집안일, 머리·다리 건강과 낙상 예방에 큰 도움(연구)

나이가 들수록 집안에서 꼼지락거리는 게 여러모로 좋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노인들이 집안일을 하면 정신적, 신체적 건강에 상당히 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싱가포르 공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나이 든 사람들이 집안일을 하면 기억력과 주의력이 향상되고, 다리가 튼튼해져 낙상을 예방하는 데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들의 집안일은 특히 두뇌를 날카롭게 유지하는 열쇠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싱가포르에서 무작위로 모집한 21~90세 성인 489명을 분석했다. 걷기와 의자에서 빨리 일어나기 등으로 참가자들의 신체 능력을 평가하고, 주의력 등 인지기능 검사를 했다. 또 참가자들이 집안일과 관련된 신체활동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물었다.

연구팀은 가벼운 집안일에 먼지 제거, 침대 정리, 다림질, 설거지, 요리 등을 포함시켰다. 또 힘든 집안일에는 바닥 걸레질, 창문 청소, 침대 교체, 진공 청소기를 이용한 청소, 톱질, 페인팅, 집 수리 등을 포함시켰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힘든 집안일을 많이 하는 노인들은 집안일을 거의 하지 않는 노인들보다 주의력 점수가 14%, 인지 점수가 8%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하체가 튼튼해져, 낙상으로 다칠 위험도 줄어드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남성들이 집안일을 제대로 하는 경우는 썩 많지 않았다.

연구팀은 “집안일은 많은 노인들이 의도적으로 하는 활동이며, 중간 수준에서 격렬한 수준에 이르는 신체 활동 중 상당 부분을 차지하므로 단순 오락성 신체 활동을 보완할 수 있는 핵심 요소”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국 의학저널(BMJ Open)≫ 온라인판에 실렸고 영국 매체 ‘가디언’과 미국 건강매체 ‘헬스데이’ 등이 소개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