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 키우는 5가지 식품

 

코로나 19건 일반적인 감기건, 바이러스와 싸우려면 면역력이 강해야 한다.

 

면역력 강화를 위해 보충제를 찾는 이들도 많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어떤 영양소든 보충제보다는 음식으로 섭취하는 게 낫다고 말한다. 그래야 효과가 강력할뿐더러 카로티노이드, 플라보노이드 등 필수적이진 않더라도 몸에 유익한 수백 가지 다른 영양소가 따라온다는 것.

 

과연 어떤 식품이 도움이 될까? 싱가폴의 뉴스 미디어 ‘CNA’가 면역력을 키우는 다섯 가지 식품을 소개했다.

 

◆ 파프리카

감염을 막으려면 비타민 C가 중요하다. 그런데 파프리카에는 감귤류의 두 배가 넘는 비타민 C가 들어 있다. 중간 크기 빨간 파프리카를 하나 먹으면 하루 필요한 비타민 C의 169%를 공급할 수 있는 것. 초록색보다는 빨간색에 영양이 풍부하다. 가장 늦게 수확하기 때문이다. 빨간 파프리카에는 초록 파프리카에 비해 비타민 C가 1.5배, 비타민 A가 8배, 베타카로틴은 11배가 많이 들어 있다.

 

 

 

◆ 닭고기

아연은 모든 세포에 필요하지만 특히 면역 세포의 기능과 발달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닭고기를 먹을 것. 병아리콩 같은 콩과 식물, 귀리 같은 통곡물에도 아연은 들어 있지만 닭고기 같은 동물성 식품으로 섭취할 때 몸에 흡수가 잘 된다. 닭고기 85g에는 아연 2.4mg이 들어 있다. 하루 필요한 총량은 여성 8mg, 남성 11mg. 껍질을 벗겨 지방을 제거한 살코기를 먹는 게 좋다

 

 

 

◆ 버섯

면역 시스템이 원활하게 작동하려면 백혈구 같은 면역계 세포를 지지할 글루타티온이 충분해야 한다. 이 강력한 항산화 성분은 원래 몸에서 자체 생산되는 것. 하지만 나이를 먹으면 양이 줄어든다. 버섯을 먹을 것. 포르치니 버섯이나 양송이 등 흰 버섯에는 항산화 성분이 풍부해서 글루타티온 수치를 올리는 데 도움이 된다.

 

◆ 시금치

시금치에는 비타민 C가 풍부하다. 그러나 면역력 강화에 좋은 식품으로 시금치를 꼽는 것은 비타민 C 외에도 캠페롤, 케르세틴항산화 성분이 잔뜩 들어 있기 때문이다. 요즘 같은 때라면 밥 먹을 때 반찬으로 시금치 무침을 빠뜨리지 않는 게 좋겠다. 한 가지, 시금치에 든 영양소들은 열에 쉽게 파괴되기 때문에 너무 많이 데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 요거트

면역력을 키우려는 온갖 노력에도 불구하고 감기에 걸렸다면? 요거트를 먹을 시간이다. 요거트는 소화에만 좋은 게 아니라 감기에도 좋다. 발효 식품에 든 프로바이오틱스가 몸의 면역 반응을 지지하기 때문. 요거트에는 또 비타민 A, 칼슘, 아연, 칼륨, 그리고 탄수화물이 풍부하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