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간 살 쪘어도…건강 유지에 도움 되는 방법 4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반적으로 과체중이나 비만은 질병을 유발하는 원인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우선 식습관 개선과 운동으로 살을 빼고, 적정 체중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

하지만 간혹 약간 뚱뚱한데도 불구하고 건강을 잘 유지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와 관련해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과체중이어도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1. 혈당 수치에 주의하라

연구에 따르면, 만성적으로 높은 혈당 수치를 보이게 되면 세포에 손상을 입는다.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암과 같은 질환에 취약해지게 된다.

또 다른 연구에서는 당뇨병이 없이 혈당 수치만 높은 상태에서도 치매 위험률이 높아진다는 점이 밝혀졌다. 혈당 수치를 급격하게 올리는 정제된 곡물로 만든 음식을 절제하고, 폭식을 피해야 한다. 그리고 식사 후 신체 활동량을 늘려야 한다.

2. 소금 섭취를 줄여라

연구에 따르면, 소금의 주성분인 나트륨의 과잉 섭취는 자가 면역질환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고혈압이 없더라도 평소 소금 섭취량이 많으면 질병 위험률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가공식품에는 기본적으로 소금 함량이 높으므로 집에서 심심하게 만든 식사를 자주 하는 것이 좋다.

3. 체중만큼 항염증 작용에 신경 써라

항염증 성분은 체중과 무관하게 병을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연구에 따르면, 심장질환과 당뇨병과 같은 만성질환은 체내에 생긴 염증과 연관이 깊다.

체중이 좀 나가더라도 식물성 음식 중심의 항염증 성분이 많은 식단을 유지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스트레스를 최소화하면서 적정 수면을 취하면 염증을 완화해 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4. 정신건강 지키기

건강한 육체를 가졌다 할지라도 정신이 건강하지 못하다면 건강한 사람이라고 보기 어렵다. 건강한 음식을 먹는 것은 신체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수단이기도 하지만 정신건강을 지키기 위한 방법이기도 하다.

정신이 건강해지면 신체활동을 적극적으로 하고 싶은 의욕이 생기기 때문에 몸까지 다시 건강해지는 선순환 구조가 생긴다. 연구에 따르면,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는 사람들은 행복도가 높고 보다 침착함을 유지할 수 있으며 신체적으로도 활동적인 생활을 하게 된다.

20년간의 장기에 걸린 또 다른 연구 결과도 채소, 과일, 통곡물, 기름기가 적은 단백질이 우울증 위험률을 줄인다는 점을 증명했다. 반대로 가공식품이나 설탕이 많이 들어간 음료는 위험률을 높이는 작용을 하므로 가급적 덜 먹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익명

    20년간의 장기에 걸린 또 다른 연구 결과도 채소, 과일, 통곡물, 기름기가 적은 단백질이 우울증 위험률을 줄인다는 점을 증명했다. 반대로 가공식품이나 설탕이 많이 들어간 음료는 위험률을 높이는 작용을 하므로 가급적 덜 먹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가공식품이나 설탕이 많이들어간 식품이 맛이있긴하죠 ㅠ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