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은 왕자, 저녁은 거지처럼”…왜?(연구)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점심은 왕자처럼, 저녁은 거지처럼 먹으라’는 말은 왜 나온 걸까. 이렇게 해야 살을 빼는데 효과적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밴더빌트대학교 연구팀은 생쥐의 체내 인슐린 농도 변화를 세심하게 측정했다. 인슐린은 음식속의 당을 에너지로 변환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하는 호르몬이다.

측정 결과, 생쥐의 인슐린 농도는 하루 중 일정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생쥐는 수면 중에 인슐린 농도가 낮으며, 당을 잘 처리하지 못하는 패턴을 분명하게 드러냈다.

하지만 신체시계(생체시계)가 흐트러지면 이 같은 패턴은 사라지고 당은 밤낮을 가지지 않고 문제를 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경우 축적되는 지방의 양이 늘어났다. 그 의미는 음식을 잘못된 시간에 먹으면 신체가 지방을 더 많이 축적한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신체가 활동적인 시간대인 낮에는 당분을 지방으로 축적하는 경향이 약한 반면, 늦은 저녁이나 밤에는 지방축적 비율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생쥐의 경우 낮 12시경에 당을 가장 잘 처리하는 것으로 보아 사람도 점심을 주식으로 가장 잘 먹는 패턴이 안전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저녁은 가볍게 먹고 그 이후에는 금식을 하는 것이 좋다.

하루 중 먹는 음식의 총량이 같아도 이런 패턴이 살 빼는 데 효율적이다. 이 연구 결과(Circadian Disruption Leads to Insulin Resistance and Obesity)는 ‘셀(Cell)’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코멘트는 닫힙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