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보다 생존율 낮은 경우.. ‘구토’는 꽤 진행된 증상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췌장암에 걸렸다고 해서 모두 ‘최악’은 아니다. 암 세포가 췌장을 벗어나지 않았다면 5년 생존율이 42.7%다. 반면에 췌장암보다 ‘쉬운’ 암으로 알려진 위암의 생존율이 5.9%인 경우가 있다. 위에서 멀리 떨어진 다른 부위에 전이된 위암이다. 위에 생긴  암도 발견이 늦으면 췌장암보다 독할 수 있다. 모든 암이 그렇듯이 위암도 예방이 첫째이고, 조기 발견이 그 다음으로 중요하다. 국내 ‘최대 암’, 위암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 왜 이런 일이… 생존율 96.9%에서 5.9%로 뚝

중앙암등록본부 자료(2020년 발표)에 의하면 위암의 5년 상대생존율은 77.0%로 치료 성적이 좋은 편이다. 하지만 위암이 발생한 곳에서 멀리 떨어진 다른 부위에 전이된 ‘원격 전이’의 경우 생존율이 5.9%에 불과하다. 암이 위를 벗어나지 않았다면 생존율이 96.9%나 된다. 위암이 주위 장기, 인접 조직, 림프절을 침범했어도 생존율이 61.7%다. 얼마나 빨리 발견했느냐에 따라 이처럼 생존율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

◆ 초기엔 특별한 증상 없어… ‘소화불량’ 오해하다 전이 위험

위암은 초기엔 특별한 증상이 없다. 위에 약간의 불편함을 느껴도 일반 위장병과 구분하기 어렵다. 위암이 어느 정도 진행된 뒤에야 진단되는 경우가 많은 이유다. 조기 위암은 증상이 없어 건강검진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궤양을 동반한 조기 위암은 ‘속 쓰림’ 증상 등이 있을 수 있다.

위암이 진행된 경우 상복부의 불쾌감, 팽만감, 통증, 소화불량, 식욕부진, 체중 감소, 빈혈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또한 구토를 할 수도 있다. 이는 위와 십이지장 사이의 경계 부분이 폐색되면서 생기는 증상이다. 출혈에 따른 피를 토하는 증상, 검은색 변, 음식을 삼키기 힘든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밖에 복부에서 덩어리가 만져질 수 있다.

◆ 국내 ‘최대 암’… 한 해에 신규환자 2만9천 명 발생

위암은 2018년에만 2만 9279명의 신규환자가 발생했다. 국내 전체 암 발생 1위다. 남녀 환자의 성비는 2.1대 1로 남자가 더 많다. 연령대별로 보면 60대가 28.6%로 가장 많았고, 70대 25.5%, 50대 22.0%의 순이었다. 하지만 30~40대 환자도 많아 거의 전 연령대가 조심해야 할 암이다. 젊은이들의 암은 전이가 급속도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 가족력, 만성 위축성 위염, 장상피화생… 내시경검사 필요

위암은 초기에 발견하면 완치 가능성이 매우 높다. 부모, 형제, 자매 등 직계 가족 중에 위암 환자가 나왔다면 가족력을 의심해야 한다. 또 위 점막에 손상이 발생한 만성 위축성 위염, 장상피화생, 이형성 등은 위암의 전 단계 병이다. 이들은 정기 내시경검사를 꼭 해야 한다. 국가암검진사업에 따라 만 40세 이상은 2년마다 내시경검사를 실시해야 한다.

◆ 담배 끊고 짠 음식 등 조심… 파, 마늘, 양파 등 채소·과일이 도움

위암 예방을 위해 짠 음식, 부패한 음식, 질산염이 많은 음식, 불에 탄 음식은 어릴 때부터 삼가는 게 좋다, 흡연자가 위암에 걸릴 확률은 비흡연자에 비해 최대 2.5배 가량 높다. 당장 금연해야 한다. 세계암연구재단(WCRF)에서 전 세계의 연구결과를 종합한 결과, 백합과 채소(파, 마늘, 양파 등) 등 항산화물질이 풍부한 과일·채소가 위암 발생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특히 음식을 가려서 먹어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코멘트는 닫힙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