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차 즐기면…뇌졸중·치매 위험 낮아져(연구)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커피나 차를 마시면 뇌졸중과 치매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커피는 뇌졸중이 발생한 이후 치매나 기억력 상실, 인지 기능 감소가 일어날 위험을 낮추는 데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톈진의과대학교 연구팀은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에 들어있는 36만5682명의 자료를 토대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을 2006~2010년 사이에 모집했고, 2020년까지 추적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의 커피와 차 섭취량을 조사했다. 연구 기간 동안 대상자 중 5079명이 치매에 걸렸고, 1만 53명에게서 적어도 한 번의 뇌졸중이 발생했다.

연구 결과, 하루 2~3잔의 커피 또는 3~5잔의 차를 마시거나 커피와 차를 4~6잔 조합으로 마시는 사람들은 이런 음료를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뇌졸중이나 치매에 걸릴 위험이 최대 2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미국인의 식생활 가이드라인에서 권하는 양 정도인 매일 2~3잔씩의 커피나 차를 마시는 사람은 전혀 안 마시는 사람에 비해 뇌졸중 위험은 32%, 치매 위험은 28% 낮았다.

연구팀은 “커피만 단독으로 마시거나 차와 함께 마시는 것도 뇌졸중 후나 뇌졸중에 이어 발생하는 혈관성 치매 발생 위험을 최대 40%까지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는 커피와 차를 따로 또는 조합해서 적당히 마시는 것이 뇌졸중과 치매 위험 감소와 관련이 있다는 것을 시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Consumption of coffee and tea and risk of developing stroke, dementia, and poststroke dementia: A cohort study in the UK Biobank)는 의학 학술지인 ‘플로스 메디슨(PLOS Medicine)’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코멘트는 닫힙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