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문 가려움이 커피 탓?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항문이 가려우면 당혹스럽다. 예민한 부위라 참기도 어렵거니와 대놓고 긁기엔 부끄러운 부위이며, 긁었을 때 부작용도 큰 탓이다.

대개 밑을 대충 닦거나 너무 세게 닦았을 때 가렵다. 비데를 이용하거나 젖은 티슈로 부드럽게 잔변을 닦아야 한다. 치질, 염증, 기생충 등도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항문 소양증을 유발하는 그 밖의 다른 원인을 정리했다.

◆커피 = 차와 콜라, 에너지 드링크 등 카페인이 많은 음료가 원인일 수 있다. 카페인을 다량 섭취하면 항문 근육을 이완해 대변이 샐 수 있다. 소량이라도 대변이 묻은 부위는 가려울 수 밖에 없다. 그밖에 오렌지나 토마토, 유제품, 견과류 등도 항문 가려움을 유발할 수 있다.

◆항생제 = 일부 항생제는 장내 유익균을 죽인다. 장내 미생물 생태계가 파괴되면 설사를 유발한다. 설사가 잦으면 항문을 청결하게 유지하기 어려워 가려움이 생긴다. 또 항생제를 복용하는 동안 항문에 진균감염이 발생하기 쉽다. 항생제 복용 기간에 요거트 등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먹으면 도움이 된다.

◆팬티 = 너무 꽉 끼거나 합성 섬유로 만든 속옷은 항문 부위를 습하게 만들어 가려움을 유발한다. 면으로 만든 적절한 사이즈의 속옷이 좋다. 속옷을 매일 갈아입되, 운동 등으로 땀이 많이 찼을 땐 즉시 교체해야 한다. 피부가 예민한 사람은 속옷 세탁 세제도 저자극성 제품을 쓰는 게 좋다.

◆건선 = 주로 팔, 다리에 생기지만 항문처럼 피부가 접히는 부위에도 나타난다. 항문에 건선이 생기면 빨갛게 변하고 견디기 힘들 정도로 가렵다. 대변을 볼 때 통증을 느끼기도 한다. 긁지 말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코멘트는 닫힙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