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발진 사라져도 통증은 심하다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어제보다 평균기온이 12℃가량 뚝 떨어졌다. 이렇게 기후가 갑작스러우면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에게 대상포진이 찾아올 수 있다. 대상포진은 어렸을 때 수두를 앓았던 사람의 몸에 남아있던 바이러스가 다시 활성화되어 피부와 말초신경의 신경세포체가 모여있는 신경절을 따라 통증을 동반한 발진이 생기는 질환이다.

피부 발진과 통증은 완치되거나 호전되지만, 60대 이상 중장년층은 합병증을 앓을 수 있다. 60세 이상 40%, 70세 이상 50%가 ‘대상포진 후 신경통’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란 피부 병변이 호전된 이후 혹은 병변이 발생한 지 1~3개월이 지난 후에도 통증이 계속되는 것을 말한다. 특히 피부 발진이나 통증이 심한 환자, 안면부에 마비 및 통증이 온 환자, 38℃ 이상 고열이 동반된 환자, 여성과 60세 이상 중장년층 환자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을 앓을 가능성이 크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한번 만성화되면 치료가 어려운 경우가 많아 발병 초기에 신경 손상을 막고 신경 재생을 도울 수 있도록 치료가 중요하다. 문제는 환자 스스로 통증의 원인이 대상포진이라는 것을 인지하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다른 피부질환이나 증상이 없어 감기 등 다른 질환으로 착각할 수 있다.

발진이 나타나면 72시간 이내에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해야 발진 및 통증의 회복속도가 빨라지므로 대상포진이 의심되면, 되도록 빨리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 치료는 초기감염이 확장되지 않게 하고 감염 기간을 단축시키는 약물치료와 신경차단요법을 병행하는 등 부담이 적은 것부터 진행된다.

통증이 심하면 항바이러스제, 항우울제 및 항경련제 등 투여와 함께 경막외신경차단을 시행한다. 경막외 신경차단으로 통증을 완화하고 피부 수포의 건조화 및 신경통의 발생 빈도를 감소시키면 통증이 완화될 수 있다.

고려대 안암병원 마취통증학과 조인해 교수는 “대부분 통증은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적으로 사라지거나 약 50%의 환자는 3개월 이내에 호전된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이환되면 치료가 매우 어려워진다”라면서 “환자의 면역상태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상포진 환자 3명 중 1명은 대상포진 후 신경통을 겪는 만큼 적극적으로 통증을 줄이고 완치하기 위해서는 전문의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대상포진은 평소 면역력이 떨어지지 않게 적절한 영양섭취와 운동을 하고 대상포진 백신을 접종하는 등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코멘트는 닫힙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