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호르몬 증진하는 음식 따로 있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테스토스테론은 근육을 키우고, 성욕과 활력을 돋우는 남성 호르몬이다. 분비를 촉진하는 음식이 따로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런 효능이 과학적으로 입증된 음식은 아직 없다.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혈액 1데시리터 당 300~1000 나노그램 범위에서 오르내린다면 정상이다. 문제는 300나노그램 미만인 상태가 지속할 때다. 성욕이 줄고, 발기 부전, 만성 피로, 근육 손실이 나타난다. 이른바 생식기능 저하증이다.

테스토스테론 수치는 평균적으로 마흔 살 즈음부터 매년 1%씩 감소하지만, 개인차가 크다. 비만 남성은 감소 속도가 크다.

음식이 테스토스테론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는 대부분 소규모여서 전적으로 믿기는 어렵다. ‘뉴욕타임스’가 관련 연구 결과를 정리했다.

◆ 고지방 식단 = 최근 영국 연구에 따르면 채식 등 저지방 식단을 유지하는 남성은 육식 등 고지방 식단을 지속하는 남성보다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낮았다. 그러나 연구를 주도한 우스터대 조지프 휘터커 연구원조차 “생식기능 저하증이 나타난 경우가 아니라면 고지방 식단을 권장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 술 = 오랜 세월 지속해서 음주하면 고환과 간 세포가 손상돼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낮아진다. 그러나 가끔 하는 과음은 일시적으로 수치를 떨어뜨리지만, 장기적으로 큰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 콩 = 콩을 많이 먹으면 남성호르몬이 감소한다는 말은 괴담이다. 콩에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과 구조가 비슷한 아이소플라본이 풍부하다는 사실에서 빚어진 오해다. 연구에 따르면 매일 끼니마다 된장, 두부, 두유를 함께 먹어도 테스토스테론 분비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 비만 =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적어진 비만 남성이 열량 섭취를 줄이고 살을 빼면 수치가 다시 올라간다. 이때 어떤 음식을 먹으며 체중을 관리하는지는 크게 중요하지 않다. 살을 빼는 게 중요하다.

전문가들은 음식이 테스토스테론 수치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고 입을 모은다. 미국 노스쇼어대 리처드 팬터스 박사는 “음식으로 남성호르몬 분비를 크게 늘리는 방법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