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로 풀자” 도움 안 된다 (연구)

[사진=JV_PHOTO/게티이미지뱅크]
기분이 울적하거나 우울할 때 맥주나 와인 한 잔으로 이를 달래려는 사람들이 있다. 알코올 섭취는 부정적인 감정을 완화하는데 도움이 될까?

최근 연구에 의하면 부정적인 감정에 대응하기 위해 마시는 술은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

미국 미주리대가 국제학술지 ≪이상심리학저널(Journal of Abnormal Psychology)≫에 발표한 연구 내용이다.

연구팀은 일반인 58명, 경계선 인격장애 진단을 받은 환자 52명 등 총 110명을 대상으로 이번 연구를 진행했다. 경계선 인격장애를 가진 사람들은 일반인보다 다양한 감정을 경험하고 과음 등에 빠지기 쉬운 특징이 있다. 이번 실험참가자 중 경계선 인격장애 그룹에 속하는 실험참가자 일부는 실질적으로 알코올 중독 진단을 받은 적이 있다. 연구팀은 감정적 변화와 음주 문제 사이의 연관성을 가능한 많이 포착하기 위해 이러한 성격장애를 가진 사람들을 이번 연구에 포함시켰다.

실험참가자들은 연구팀이 제시한 설문조사에 참여했고 3주간 매일 전자일기를 작성했다. 해당 일기에는 매일의 알코올 섭취 여부, 초조·불안·우울·외로움 등 부정적 감정의 정도 등을 평가해 기록했다.

또한, 술을 마실 때 우울한 기분이나 죄책감이 줄어드는지, 마음이 보다 편안해지고 침착해지는지 등의 여부를 평가했다. 술을 마신 뒤 3시간이 지난 이후부터의 여러 시점에서는 음주가 불쾌한 감정이나 증상을 완화했는지의 여부에 대해 평가했다.

이러한 실험참가자들의 보고 내용을 분석한 결과, 실험참가자들은 불안감이나 우울감 등에 대처할 목적으로 술을 마셨을 때 이러한 부정적인 감정이 완화됐다고 답했다. 하지만 연구팀이 실험참가자들의 일기를 분석한 결과, 술을 마신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이들의 부정적인 감정은 더욱 증폭되는 경향이 있었다. 이는 알코올 중독을 진단 받은 참가자들에게서 더욱 두드러졌다.

그렇다면 술이 실질적으로는 부정적인 감정을 부추김에도 불구하고, 실험참가자들이 음주가 도움이 됐다고 답한 이유는 무엇일까? 연구팀은 사람들이 알코올에 의지할수록 알코올이 자신의 감정을 개선하는 도구이자 전략으로 믿는 경향이 있다고 해석했다.

또한, 부정적인 감정을 해소하는 용도로 술을 마시는 사람일수록 음주와 관련한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분석했다.

연구팀은 음주는 불안감, 우울감 등을 해소하는 도구가 아니며 신체활동처럼 건강에 해가 되지 않는 방법으로 부정적인 감정을 풀어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