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산음료를 끊는 방법 4가지

 

건강하게 오래 살고 싶다면 탄산음료를 끊으라

 

탄산음료에 관한 많은 연구의 결론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이렇다.

 

최근 유럽 연구진이 45만 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하루 탄산음료를 두 잔 마신 사람은 한 잔 이하로 마신 이보다 사망 위험이 컸다. 여기서 잔의 크기는 8온스, 약 240mL다.

 

문제는 탄산음료에 든 당분이다. 콜라 한 캔에 든 설탕은 35g, 티스푼으로 9숟가락이나 된다.

 

 

 

다이어트란 수식어가 붙은 제품은 어떨까? 이런 제품은 대개 설탕 대신 인공감미료를 쓴다. 직접적으로 혈당에 영향을 주진 않는 셈. 칼로리가 없고 탄산이 들어간 음료는 포만감을 주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고 착각하기 쉽다. 하지만 제로 칼로리 음료만 마시는 데도 비만인 사람도 많고, 연구에 의하면 제로 칼로리 음료를 섭취하면 오히려 체중이 더 는다는 보고도 있다.

 

이는 인공감미료에는 당이 없어 뇌가 칼로리 보충을 위해 더 많은 음식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아주 가끔 제로 칼로리 음료를 마시는 건 상관없지만, 장기적으로 섭취한다면 총 칼로리가 섭취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 인공감미료가 뇌졸중, 우울증, 복부비만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 역시 이른바 ‘다이어트 ○○’ 음료를 자제해야 하는 이유다.

 

 

 

미국 ‘위민스 헬스’가 탄산음료 끊는 방법을 정리했다.

 

◆ 단계적으로

급격한 변화는 지속가능한 습관을 만드는 좋은 방법이 아니다. 갑자기 끊는 것보다는 과 빈도를 서서히 줄이는 게 좋다. 매일 한 병씩 먹는 사람이라면, 일주일에 4일만 그렇게 하겠다는 목표로 출발하는 것도 방법이다.

 

◆ 부작용 대처

콜라 등 카페인이 든 탄산음료를 줄이면, 카페인 금단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부작용을 최소화해야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을 충분히 마시고, 을 충분히 자야한다. 균형 잡힌 식단과 운동도 도움이 된다.

 

 

 

◆ 인내

탄산음료를 끊으면 다른 단 음식이 당긴다. 몸이 대체물을 찾는 것. 탄산음료가 부족해진 상황에 아직 입맛이 적응하지 못한 탓이다. 개인차는 있지만 적응에 대개 몇 주일이 걸린다. 적응의 속도는 점점 빨라지기 때문에 초기에 인내심을 발휘하면 후반은 상대적으로 견디기 쉽다.

 

◆ 포기 금지

탄산음료를 끊는다고 해서 아예 안 먹을 필요는 없다. 다만 규칙적으로 마시는 의존성을 차단하는 것이다. 어쩌다 마시는 탄산음료 때문에 죄책감을 느낄 필요는 없다. 즉 실천 가능한 계획을 세우고 끝까지 밀어붙이되, 간혹 발생하는 불가피한 상황 때문에 계획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