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일찍 끊을수록 폐암 위험도 크게 줄어(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흡연자라도 45세 이전에 담배를 끊으면 폐암이나 다른 암으로 사망할 수 있는 과도한 위험을 거의 제거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암학회 연구팀에 따르면, 흡연자들은 비흡연자에 비해 암으로 사망할 확률이 3배나 높았지만 45세 이전에 담배를 끊는 경우 위험이 87%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1997년에서 2014년 사이에 진행된 연방보건조사에 가입된 41만여 명의 미국인에 대한 자료를 조사했다. 이들 중 연구 기간 동안 약 1만여 명이 암으로 사망했다.

연구 결과, 평균적으로 흡연자들은 비흡연자에 비해 암으로 사망할 확률이 3배 더 높았다. 흡연은 폐암을 비롯해 대장암, 신장(콩팥)암, 방광암, 위암, 췌장암 등의 발생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흡연이 각종 암 위험을 높이지만 흡연자들이 담배를 피우기 시작하거나 그만두는 연령에 따라 많은 것이 달라졌다”고 밝혔다.

우선 젊은 나이에 담배를 피우기 시작할수록 암으로 사망할 위험이 더 커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18세 이전에 흡연을 시작한 사람들은 암으로 사망할 위험이 최소한 3배 증가했다.

10세 이전에 흡연을 시작했을 때는 평생 담배를 피우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암으로 사망할 위험이 4배 증가했다. 반면에 담배를 빨리 끊으면 끊을수록 이런 위험이 낮아졌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35세 이전에 담배를 끊은 흡연자들이 암으로 사망할 수 있는 과도한 위험을 거의 없앨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5세 이전에 금연을 한 사람들은 위험이 87% 감소했다.

이 보다 나중에 담배를 끊는 흡연자들도 전망이 좋았다. 45~54세 사이에 담배를 끊으면 위험도가 78%, 55~64세 사이에 금연할 경우 위험도가 56% 줄었다.

연구팀의 블레이크 톰슨 박사는 “담배를 끊는 것은 가능한 한 빨리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Association of Smoking Initiation and Cessation Across the Life Course and Cancer Mortality)는 《미국의사협회지 종양학(JAMA Onc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