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부터 등교 확대 등 일상회복…마스크 착용은 지속해야

22일 오후 서울의 대표상권인 명동거리 식당가의 모습. [사진=뉴스1]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 인구 비율이 22일 0시 기준 68.2%로, 거의 70%에 근접했다. 백신 접종률이 크게 올라가면서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조속히 준비 중이다.

국내 18세 이상 인구로만 한정하면 접종 완료 인구 비율은 79.3%로, 성인 10명 중 8명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꼴이다. 또한, 성인 인구의 91.7%가 1차 접종을 마쳐 10명 중 9명은 백신을 1회 이상 접종 받았다.

아직 국내 인구의 30%, 성인 기준으로는 20%가 접종을 완료하지 않았지만 상당수는 이미 접종을 완료한 데다 현재 12~17세 및 임산부 대상으로도 접종이 시행되고 있어 가까운 시일 내에 접종률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여기에 미접종자 중 일부는 지속적으로 백신 접종을 거부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전 국민 백신 접종 완료를 완수하기보단 일상으로의 복귀를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현재 코로나19 치명률은 0.78%다. 19세 이하는 0%, 20대는 0.02%, 30대는 0.04%, 40대는 0.08%, 50대는 0.3% 수준으로 낮다. 하지만 고령층에게는 코로나가 여전히 치명적이다. 70대는 치명률이 4.59%, 80세 이상은 15.40%로 높기 때문에 고령자들과 고령층 가족 구성원이 있는 가정들은 백신 접종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22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2차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의 회의에서는 접종 완료자 중심으로 방역체계를 전환하는 방법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예방 접종 완료율, 의료체계 여력, 중증환자 및 사망자 비율 등을 핵심 지표로 두고, 확진자 수 등 방역 상황도 종합적으로 고려해 단계적 완화를 진행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마스크 쓰기 등 기본방역 조치는 지속적으로 유지하되, 11월 초부터 식당과 카페 등 생업시설의 운영시간 제한은 해제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

유흥시설 등 일부 고위험시설은 ‘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한시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다.

등교 확대도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등교 확대를 추가적으로 추진하고, 대학도 대면수업이 확대 운영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