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루하지 않게 오래 달리는 방법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어떤 사람들에게 헤드폰 없이 러닝 머신을 뛴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 음악을 듣지 않고 달리는 것을 왜 그렇게 고통스럽게 생각하는지 과학적으로 설명하는 연구가 나왔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달리기를 하는 동안 외부에 주의를 집중하고 초점을 분산하는 것이 달리기를 덜 싫어하는 방법이 될 수 있다.

미 남성잡지 ‘멘스헬스’ 온라인판은 간단한 정신적 트릭으로 달리기의 성과를 높일 수 있다는 소규모 연구를 소개했다. 과학자들은 18~30세 여성 12명을 대상으로 이들이 러닝머신에서 6분간 자신의 최고속도 70%로 뛰는 동안 산소 및 호흡 수치, 호흡 빈도, 심박수, 혈중 젖산 수치, 운동자각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참여자들이 외부 자극에 의해 산만해 졌을 때, 달리기에 완전히 집중한 사람들에 비해 산소를 덜 소비하고, 혈중 젖산이 낮고, 운동자각의 등급이 낮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인간 운동 역학》에 실린 연구의 원제는 ‘The Effects of an Associative, Dissociative, Internal, and External Focus of Attention on Running Economy’.

이 연구는 ‘제약된 행동 가설’로 알려진 산만함의 이로운 측면을 다시 주목하게 만든다. 2017년 멀리뛰기에 대한 연구에서, 멀리 뛰는 기술보다 어디에 착지해야 하는지에 초점을 맞춘 사람들이 더 멀리 뛰었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후 제약된 행동 가설은 경쟁적인 조정경기부터 기본적인 근육 운동까지 다양한 활동과 관련해 계속해서 사실로 입증되고 있다. 피실험자가 내부보다 외부 자극에 초점을 맞출 때 움직임과 지구력이 향상되었다는 내용이다.

따라서 마라톤 훈련을 하든 가벼운 조깅을 하든 음악이나 팟캐스트 등 어떤 종류의 외부 자극과 함께라면 더 많은 몰입을 느끼고, 조금 더 오래 달리는 등 운동학습의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