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음료, 체중 감량에 되레 방해된다고? (연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다이어트 음료가 체중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기는커녕 오히려 체중 감량 노력에 방해가 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USC) 의대 연구 결과다. 이에 따르면 인공감미료 수크랄로스가 들어 있는 다이어트 음료는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고, 도리어 여성과 비만한 사람들의 음식에 대한 갈망과 식욕을 높일 수 있다. 수크랄로스는 단맛이 설탕의 600배나 되는 무열량 감미료다.

연구의 교신 저자인 캐틀린 페이지 USC 의대 부교수는 “많은 사람들이 체중을 줄이기 위해 인공감미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를 둘러싼 논란이 있다”고 말했다.

페이지 부교수는 “일부 연구에서는 다이어트 음료가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제안하나 다른 연구에서는 체중 증가, 제2형 당뇨병 발병, 기타 대사 장애의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 같은 상충되는 결과의 배후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다양한 인구 집단을 조사했다. 연구팀은 참가자 74명에게 300ml의 액체(설탕으로 달게 한 음료 또는 물, 수크랄로스로 달게 한 음료 또는 물)를 각각 마시게 했다. 연구팀은 이 같은 시험을 세 차례 실시했다.

연구팀은 2시간 뒤 참가자들에게 햄버거, 도넛 등 음식 사진을 보여주고 음식에 대한 갈망, 식욕과 관련 있는 뇌 영역이 어떻게 반응하는지 자기공명영상장치(MRI)로 확인했다.

그 결과 여성과 비만인 사람들의 경우 수크랄로스가 들어 있는 음료를 마셨을 때의 뇌 영역 활동이, 실제 설탕이 들어 있는 음료를 마셨을 때보다 훨씬 더 늘어났다. 또 신체의 포만감을 나타내는 호르몬 수치는 수크랄로스가 들어 있는 음료를 마신 뒤 떨어졌다. 이는 인공감미료로 달게 한 음료가 배고픔을 누르는 데 효과적이지 않을 수 있음을 시사한다.

또한 수크랄로스가 들어 있는 음료를 마신 사람 중, 남성이 아니라 여성이 스낵 뷔페에서 더 많이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인공감미료가 신경 및 행동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해 종전 연구의 뒤죽박죽한 결과를 나름대로 정리할 수 있게 했다고 연구팀은 자평했다.

페이지 부교수는 “여성과 비만인 사람들이 인공감미료에 더 민감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인공감미료가 들어 있는 음료는 뇌를 속여 배고픔을 느끼게 함으로써 더 많은 열량을 섭취하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Obesity and Sex-Related Associations With Differential Effects of Sucralose vs Sucrose on Appetite and Reward Processing)는 ≪미국의사협회지(JAMA) 네트워크 오픈 저널≫에 실렸고 UPI통신과 미국 건강매체 ‘헬스데이 뉴스’가 소개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