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하라… 기억력 높이는 팁 8

 

나이를 먹으면서 기억력이 감퇴하는 것은 아쉽지만,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그러나 새로운 정보를 저장하고 꺼내는 걸 도울 방법이 없는 건 아니다.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Harvard Health Publishing)’이 기억력을 높이는 방법을 정리했다.

 

 

 

◆ 정리정돈

출근할 때마다 열쇠, 지갑, 휴대전화 따위를 매번 찾아 헤맨다면, ‘현관 앞 탁자’ 등 정해둔 지점에 정리해두는 게 좋다.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의 조엘 살리나스 박사는 “같은 장소에서 물건을 집어 드는 행위를 반복하면 두뇌가 그 패턴을 학습하고 일종의 습관으로 만든다”고 말했다.

 

◆ 쪼개기

예컨대 전화번호를 왼다면, 세 자리, 네 자리, 네 자리로 쪼개서 암기하는 게 효율적이다. 살리나스 박사는 “두뇌작은 덩어리의 정보를 처리하는 데 익숙하다”면서 “특히 정보가 논리적으로 연결되지 않을 경우, 더 그렇다”고 말했다.

 

 

 

◆ 메모

눈에 잘 띄는 곳에 붙여놓는다. 예를 들어 메모지에 오후 약속이나 먹어야 할 약을 써서 욕실 거울에 붙여두는 식이다. 휴대전화알람을 이용하거나, 친구에게 전화해달라고 부탁하는 것도 방법이다. 이메일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사람이라면, 자기 자신에게 알림 메일을 보내는 방법도 있다.

 

◆ 반복

읽거나, 들은 정보소리 내 말하면서 외우면 좋다. 누군가를 처음 만났을 때 그의 이름을 소리를 내 두어 번 말하면 잘 외울 수 있다. 예컨대 “마크… 정말 반가워요. 마크!”라고 인사를 하는 식이다. 중요한 미팅이 끝난 뒤라면 오갔던 대화 내용을 귀갓길 차 안에서 소리 내 말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연상

예컨대 주차장 ‘3A’ 구역에 차를 세웠다면, 자동차 지붕 위에 커다란 사과(Apple) 세 개가 있는 그림머릿속에 떠올리면 주차 지점을 까먹지 않을 수 있다.

 

 

 

◆ 배우기

지속해서 뭔가를 배우고, 떠올리는 상황에 있는 게 좋다. 아르바이트자원봉사도 좋고, 악기를 배우거나 체스브리지 게임을 하는 것도 좋다.

 

◆ 상상

해야 할 일머릿속에서 아주 구체적으로 해보는 것이다. 예컨대 귀갓길에 우유를 사가야 한다면, 이런 상상을 한다. ‘가게에 들어가서 유제품 판매대로 접어든 뒤, OO우유를 집어 들고, 카드로 계산을 한다’. 중요한 일이라면 이런 상상몇 차례 반복하여 확실하게 기억해두는 게 좋다.

 

◆ 사교

사회적 관계두뇌에 자극이 된다. 살리나스 박사는 “사회적으로 잘 어울리는 사람의 두뇌는 더 건강하게 작동하며 나이를 먹어도 치매뇌 질환에 걸릴 위험이 낮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