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안 먹는 게 나은 음식 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득보다 실이 큰 음식이 있다.

안 먹는 게 오히려 이로운 음식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정리했다.

◆ 과일 통조림 = 제철에 먹는 복숭아보다 캔에 든 복숭아가 더 달다. 설탕 때문이다. 영양학자 에이미 고린은 “과일은 그 자체로 충분히 당분을 함유하고 있다”면서 “설탕물에 담근 통조림 과일은 되도록 먹지 않는 게 좋다”라고 조언한다.

◆ 프림 = 경화유, 즉 액체 상태의 불포화 지방산에 수소 분자를 첨가해 고체 상태의 포화 지방산으로 만든 기름이 들어 있다. 문제는 경화유가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고 좋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춘다는 것. 따라서 심장을 지키고 싶다면 커피에는 프림 대신 우유를 넣어 먹는 게 좋다. 유제품을 먹지 않는 사람은 아몬드나 코코아, 캐슈넛, 귀리 우유 등으로 만든 크림을 사용하면 된다.

◆ 저지방 땅콩버터 = 땅콩버터는 몸에 이롭다. 불포화 지방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저지방 땅콩버터는 다르다. 심장 건강에 이로운 지방을 덜어내고 대신 설탕을 비롯한 첨가물들을 넣은 것이기 때문이다. 땅콩버터를 살 때는 성분 표시를 꼼꼼히 보고 땅콩, 기름, 그리고 소금 외에는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은 제품을 골라야 한다.

◆ 컵라면 = 대표적인 인스턴트식품. 허기를 채우는 것 외에는 몸에 별다른 이익을 주지 않는다. 반면 나트륨은 너무 많이 들어 있다. 인공 조미료(MSG)도 마찬가지. 영양학자 로레인 키어니에 따르면, 인공 조미료는 중독성이 있는 데다 허기를 증폭해 과식을 유도한다. 건강을 생각한다면 ‘인스턴트’ 음식은 되도록 멀리하는 게 답.

◆ 도넛 = 주재료가 흰 밀가루, 그리고 설탕이다. 영양학자 줄리 앤드류스의 표현대로 “영양가는 별로 없으면서 혈당을 롤러코스터 탄 것처럼 출렁이게 만드는 정제 탄수화물 덩어리”인 셈. 기름에 튀기는 것도 문제다. 트랜스 지방이 많아서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는 올리고 좋은 콜레스테롤 수치는 낮춘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익명

    Msg가 아직도 유해하다는 무식한기자.
    그 유해성논란이 종식된지 20년이다,
    세계보건기구,우리나라 식약청에서도 무해하다는 판정나온지가 언젠데 아직도 엠에스지 타령인지ᆢㅉㅉ,
    인공조미료가 싫으면 안먹으면 되는거고, 조미료사용해서 맛있게 먹으려는 사람은 그렇게 하는거고ᆢ,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