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는 같은 질병 앓는다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결혼식장에서 신랑신부는 건강할 때나 아플 때나 변함없이 사랑하겠다고 약속한다. 이들은 함께 생활하면서 많은 관심사와 생활습관을 공유한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남편과 아내는 건강 면에서도 닮은 꼴이다. 결혼한 커플들이 종종 같은 병력을 공유한다는 것.

일본 도호쿠대 연구팀은 동 서양 부부들이 체형, 혈압, 당뇨병과 같은 질병에 관해서도 높은 유사성을 보인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결혼에 관한한 ‘같은 깃털인 새들이 함께 모인다’는 서양 속담은 비교적 사실이다”고 설명한다.

자신과 비슷한 다른 사람을 찾는다

이전 연구들은 사람들이 비슷한 사회 집단, 학력, 비슷한 체중의 사람들에게 끌리는 경향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과학자들은 이를 ‘적극적인 짝짓기’라고 부르는데 배우자들이 종종 파트너와 유전적으로 비슷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새로운 연구는 일본에서 5400쌍, 네덜란드에 살고 있는 2만8000쌍을 조사대상으로 삼았다. 이들의 데이터는 각각 도호쿠 메디컬 메가뱅크 프로젝트와 네덜란드 라이프라인 연구에서 가져왔다.

두 나라에서 모두 부부들이 비슷한 생활 습관과 신체적 특성을 공유한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들의 유사점으로는 흡연, 음주 습관, 체중, 허리둘레, 체질량지수 등이 포함된다. 연구팀은 더 나아가 부부들의 혈압,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수치도 매우 비슷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들 수치가 높은 남편과 아내는 고혈압, 당뇨병, 대사증후군과 관련된 질병도 같이 겪었다.

유전자가 아니라, 삶의 선택에 관한 것

놀랍게도 이러한 유사점은 같은 유전자를 공유하는 부부들과는 별로 관련이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이런 커플들은 유사한 건강 결과를 초래하는 생활 방식을 공유하지 않는 경우가 더 많았다고 연구팀은 설명한다.

연구팀은 이를 토대로 결혼한 부부들이 함께 건강 관리 방법을 찾도록 권장한다. 그리고 건강 개선을 위해 남편과 아내가 서로 경쟁을 시작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제안한다.

이 연구는 《동맥경화》 저널에 실렸다. 원제는 ‘Spousal similarities in cardiometabolic risk factors: A cross-sectional comparison between Dutch and Japanese data from two large biobank studies’.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