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으로 예방할 수 있는 암 9가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건강을 위해 운동은 필수다. 특히 규칙적인 운동은 암 발병과 치료, 생존에 큰 영향을 미친다. 가령, 유방암 경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암 진단 후 운동을 한 사람의 사망 위험이 45% 낮아졌다. 반면 활동량이 줄어든 사람들의 사망 위험은 약 4배나 증가한다.

많은 연구결과에 따르면 암을 예방할 수 있는 최고의 방법 중 하나는 운동이며, 암 진단 이후에도 예후를 좋게 만드는 방법 또한 운동이 도움된다. 암환자는 치료 중에도 운동이 권장된다. 암을 이겨낼 수 있도록 체력과 면역력을 향상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9가지 암과 운동 상관관계 

1. 식도암_ 운동하면 식도암에 걸릴 위험을 42%까지 낮출 수 있다.

2.  간암_ 운동으로 간암 발병률을 27% 낮출 수 있다.

3.  폐암_  적극적 운동은  폐암 위험을 26% 낮출 수 있다.

4. 신장암_ 운동을 하면 신장(콩팥) 질환 위험을 23% 줄일 수 있다.

5.  위암_ 운동을 꾸준히 하면 위암 발병 위험을 22% 줄일 수 있다.

6.  자궁내막암_ 운동으로 자궁내막암 위험을 21% 감소시킬 수 있다.

7.  대장암_ 운동을 하면 직장암에 걸릴 위험이 16% 낮아진다.

8.  방광암_ 운동을 하면  방광암 위험을 13%까지 낮출 수 있다.

9.  유방암_ 꾸준한 운동으로 유방암 발병 위험을 10% 감소시킬 수 있다.

암종류에 따른 운동법

운동법은 암 종류나 치료 특성에 따라 달리 해야 한다. 수술·방사선·항암 치료가 끝난 후 환자가 경험하는 증상이 다르기 때문이다.

폐암·간암·위암 _이런 암은 항암·방사선 치료가 오래 걸리는 편이다. 연골이 약해져 있을 가능 성이 높아 관절을 꺾거나 뼈에 힘을 심하게 가하는 운동은 삼가야 한다. 하루 30분 걷기 운동에서 부터 0.5kg짜리 아령을 드는 근력운동이 도움된다.

대장암_ 필라테스, 요가와 같이 근육을 풀어주는 근력운동이 장루로 인한 스트레스·우울감을 줄여준다. 땀이 가볍게 맺힐 정도만 움직인다. 만약 장루가 없으면 위의 폐암·간암·위암과 비슷한 정도로 운동한다.

갑상선암_ 수술 직후부터 목운동, 전신 근력운동이 필요하다. 갑상선을 떼어내면 근력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갑상선호르몬이 감소하기 때문이다. 수영·아쿠아로빅 같은 유산소·무산소 복합운동도 도움이 된다.

유방암 _ 가슴 주변의 근육을 강화시키면 통증 완화에 좋다. 무거운 물건도 드는 신체 활동은 피한다. 가벼운 근력운동은 부종을 방지하므로, 0.5kg 미만의 덤벨을 드는 운동이 권장된다.

전립선암_ 수술 과정에서 근육이나 신경 등이 손상돼 요실금을 겪기 쉽다. 천장을 바라보고 누워서 무릎을 약간 세운 다음, 엉덩이에 힘을 줬다가 빼는 동작을 반복한다. 나이가 많은 환자는 고무밴드 등을 이용한 가벼운 근력운동도 도움된다.

자궁암_ 자궁을 떼어낸 직후에는 하지로 이어지는 림프절을 자궁과 함께 떼어내서 다리가 붓기 쉽기 때문에 걷기 운동은 삼간다. 누워서 부드럽게 자전거타기 동작이나 물에서 하는 운동이 좋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