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안을 부르는 습관 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을볕이 강렬하다. 이런 날씨에는 반드시 선글라스를 쓰는 게 좋다. 무심하게 맨눈으로 다니다간 시력은 물론 눈가 피부까지 상할 수 있기 때문.

밝고 탱탱한 피부를 지키려면 신경 써야 할 생활 속 습관들, 또 뭐가 있을까? 미국의 건강 정보 사이트 ‘에브리데이헬스’가 정리했다.

◆ 눈 비비기 = 졸릴 때 한번씩 비비는 정도야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계속 눈을 비비는 습관이 있다면 고치는 게 현명하다. 피부과 전문의 타냐 니노 박사에 따르면, 눈 주변의 피부는 섬세하고 예민하기 때문에 조금만 자극을 가해도 주름이 가거나 시커멓게 변할 수 있다.

◆ 빨대로 마시기 = 지구 환경을 위해서뿐 아니다. 내 얼굴을 젊게 유지하기 위해서도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빨대를 사용하는 대신 입을 대고 마시는 게 좋다. 빨대로 쪽쪽 음료를 빨려면 입 주변의 근육을 힘차게 움직여야 한다. 문제는 이 근육을 사용할수록 주름이 생긴다는 것. 흡연자들의 입가에 팔자 주름이 유독 깊은 건 그런 이유에서다.

◆ 스트레스 외면하기 = 우리 몸의 어느 부위도 스트레스로부터 자유롭지 않다. 피부도 마찬가지. 피부과 전문의 에이미 웩슬러 박사는 “근심에 잠겨 있으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이 나와 콜라겐을 파괴한다”고 설명한다. 그 결과 피부는 탄력을 잃고 시들해진다. 빨리 늙고 싶은 게 아니라면 명상이나 운동처럼 스트레스를 건강하게 다스릴 방법을 찾아야 한다.

◆ 자외선 차단제 건너뛰기 = 연구에 따르면 피부 노화의 80%는 자외선 때문이다. 즉 자외선을 제대로 차단하면 주름이나 색소 침착 등을 상당 부분 예방할 수 있다. SPF 표시가 있는 파운데이션이나 파우더를 바르는 것으로 할 일을 다 했다 여기지 말 것. 그런 메이크업 제품들은 대개 UVB를 차단한다. 그러나 기미, 잔주름, 모공 확대의 원인이 되는 UVA까지 막아내지는 못한다. 세인트 루이스대 의대의 디 안나 글레이저 교수는 “화장을 하기 전에 UVA, UVB를 모두 차단하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라”고 조언한다. 얼굴은 물론 목과 손에도 지시된 용량대로 듬뿍 바르는 게 좋다.

◆ 아무 비누 쓰기 = 고체 비누를 쓰면 피부의 기름기를 과하게 뺏기기 쉽다. 세정 성분이 너무 강하기 때문이다. 기름기 없이 건조한 피부는 주름을 강조한다. 박테리아나 바이러스에도 취약하다. 피부가 예민하다면 특히 비누 선택에 신경을 쓸 것. 부드럽고 보습 성분이 풍부한 게 좋다. 반면 냄새를 막는 효과가 있는 제품이나 알코올, 향, 레티노이드, 알파히드록시산 등이 들어 있는 제품은 피해야 한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7개 댓글
  1. ㅣㄴ그디

    맨 흙에서 뒹굴고도 건강하게 살았다

  2. 김수현

    유익한정보 감사합니다 ~^^

  3. 양택상

    인생길어야 80입니다…병으로 죽든 늙어 죽든 죽습니다..잘 죽을 수 있는 비결을 배우시기 바랍니다…병이 생겼다 싶으면, 그냥 순종하는 마음으로 받으시길 바랍니다..단, 이병이 가족들을 귀찮게 하는 병인지, 아님 나 혼자 감당할 수 있는 병인지 구분하여 처신 하면 됩니다..

  4. 우러기

    건강한 정보 감사합니다

  5. 황순자

    몰랐던귀한 정보 계속 보기를
    원합니다
    건강관리에 매우 유익합니다
    감사합니다

  6. 임진식

    일상생활에서 소소한 젊음을 지키는 방법 아주 감사합니다. 작은것이 모여서 젊음을 유지하는 방법 꼭 신경써야겠습니다.

  7. 익명

    훌륭하신 말씀입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