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격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개인의 성격은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와 관련해 건강에 좋은 성격이 따로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젊은 시절의 성격이 10여 년 뒤 건강에 상당한 영향을 끼친다는 것이다.

이는 미국 듀크대 연구팀이 뉴질랜드의 성인 1000여 명을 대상으로 추적 관찰한 것이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이 26세일 때 이들의 성격에 대해 조사했다.

대상자들과 가까운 친구, 가족에게 물어보는 한편, 대상자들을 처음 만난 사람에게 성격에 대해 물어보는 방식으로 성격을 유형화했다. 12년 후 이들이 38세가 됐을 때의 건강상태를 조사했다.

연구 결과, 젊을 때 성실한 성격이었던 사람들은 대체로 건강이 더 좋았다. 26세 때 가장 성실한 것으로 분류된 이들은 12년 후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나 고혈압 등 건강상의 문제를 겪는 경우가 18%에 그쳤다.

반면에 성실한 성격과 가장 거리가 먼 것으로 분류된 사람들은 12년 후 건강 문제를 겪는 경우가 45%나 됐다. 호기심이 많고 상상력이 풍부한 이들도 비교적 건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신경이 예민하고 걱정이 많은 이들은 그 반대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성실한 이들은 자기 통제력이 강하기 때문에, 상상력이 풍부한 이들은 지능지수가 좋아 건강에 대한 지식을 많이 갖추기 때문에 건강관리를 더 잘할 수 있기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Translating Personality Psychology to Help Personalize Preventive Medicine for Young Adult Patients)는 《저널 오브 퍼서낼러티 앤드 소셜 사이콜로지(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