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론병’ 환자 절반 이상은 2030…의심 증상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크론병은 특별한 원인 없이 입부터 항문까지 모든 소화기관에 만성적이고 반복적인 염증과 궤양이 나타나는 난치성 질환이다. 특히 20~30대가 전체 환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만큼 많은데, 이렇듯 젊은 나이에 크론병이 생긴 경우 증상과 중등도가 더 심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크론병 환자 절반 이상이 2030…원인은 식습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크론병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6년 1만9천204명에서 2020년 2만5천476명으로 최근 5년간 32%나 증가했다. 크론병은 모든 연령에서 발생할 수 있지만, 특히 2020년에는 20~30대 환자가 전체 환자의 53%에 육박했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차재명 교수는 “젊은 층에서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육식과 즉석식품의 섭취가 늘고, 질병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조기 진단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 같다”며 “현재까지 크론병의 정확한 발병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적 소인, 생활환경, 비정상적인 면역계 반응, 장내 세균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잦은 장염, ‘크론병’일 수도…다양한 합병증 발생 가능

크론병의 증상은 설사, 잦은 복통, 체중감소, 성장지연, 영양결핍 등이 있다. 만약 젊은 나이에 일 년 내에 장염이 자주 재발하면 장염이 아닌 크론병일 수 있다. 크론병 환자 3명 중 1명은 항문 주위의 치열, 치루, 농양 등과 같은 항문 주위 질환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은데, 항문 주위 농양이나 치루의 재발이 잦으면 크론병을 의심할 수 있다. 가장 심각한 합병증은 천공으로 크론병 환자의 1~2%에서 발생하는데, 대개 매우 심한 복부 통증이 발생하고, 움직일 때 통증이 더 악화하는 특징이 있다. 장에 생긴 염증으로 인한 증상 외에도 관절, 눈, 피부, 간, 담관, 신장 등 전신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치료 빠를수록 개선 가능성 ↑…효과 뛰어난 신약 눈길

크론병은 조기에 진단받고, 조기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조기에 치료할수록 약물치료를 통한 개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초기에는 염증 이 많아 약물치료를 통해 좋아질 가능성이 높지만, 질병 경과의 후반으로 갈수록 섬유화, 협착 등 다양한 합병증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는 약물치료를 하더라도 개선되지 않고, 결국 장 절제 수술까지 필요할 수 있다.

최근에는 효과적인 약물들이 많아지면서 단순한 증상 개선보다는 점막 치유가 되는 정도까지 치료 목표가 향상됐다. 최근 개발된 신약인 생물학적 제재는 중등도 이상의 환자를 대상으로 투여한다. 치료에 불응하거나 약제 부작용이 있는 환자에서 다양한 치료적 선택이 가능해지고, 치료 효과는 최대화, 부작용은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 생물학적 제재를 사용하면서 입원이나 수술이 점차 줄고 있다는 연구 결과들이 최근 속속 등장하고 있어, 신뢰도가 점차 올라가고 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