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에게 많은 편두통…일반 두통과 다른 점 8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특별한 원인 없이 한쪽 머리가 쑤시듯 아프면 편두통일 가능성이 있다. 편두통은 가장 흔한 두통의 하나로서 일반인의 약 10%가 편두통을 겪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편두통은 어느 연령에서나 발생하지만 대개 10대 시절에 최초로 발생하고, 90% 이상의 환자에서 40세 이전에 발생한다.

편두통은 여성이 남성보다 3배 정도 많다. 편두통을 유발하는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히 알려진 바가 없다. 갑작스러운 신체 내부 또는 외부 환경의 변화에 뇌신경과 혈관계통이 비정상적인 반응을 보여서 통증이 발생한다고 추정되고 있다.

여성의 경우 월경 전후에 편두통이 많이 발생하는데 이는 여성 호르몬 수치가 급격히 변화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 외에 가족력을 보이는 경향이 있어 유전적 요인도 관련요인으로 여겨진다.

미국 편두통연구재단에 따르면, 편두통 환자의 절반은 진단을 받은 적이 없다. 그저 일반적인 두통으로 여기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위민스 헬스’가 소개한 일반적인 두통과 구별되는 편두통의 증상을 알아본다.

1. 한쪽 머리만 아프다

편두통이 시작될 때 활성화되는 신경 회로가 반복적으로 선택되면서 연결된 한쪽 뇌만 아프게 느껴지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편두통 환자도 양쪽 머리가 모두 아픈 때도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2. 머리에서 맥박을 느낀다

‘머리를 망치로 때린다’는 말로 표현하는 환자도 있다. 심장이 뛰는 리듬이 머리에서 느껴지는 박동 성 두통의 경우 편두통을 의심해야 한다.

3. 불꽃이 보인다

편두통이 생기면서 뇌 혈류가 줄 수 있다. 이때 발생하는 환각의 일종이다. 스파크가 일거나, 다양한 색의 점들이 떠다니거나, 지그재그로 움직이는 빛이 보일 수도 있다. 일반적인 두통에서는 좀처럼 나타나지 않는 증상이다.

4. 몸 한쪽이 저리다

편두통이 감각기관에 영향을 주면서 몸 일부에서 저리거나 얼얼한 느낌이 들 수 있다. 심하면 몸의 한쪽이 무기력해지는 증상을 겪을 수 있다. 말이 어눌해지기도 하는데 이는 뇌졸중과 유사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5. 자주, 오래 아프다

편두통은 서너 시간에서 사흘까지 지속하는 게 보통이다. 일 년에 수차례, 한 달에 한두 번 찾아올 수 있다. 일반적인 두통보다 빈도가 잦다.

6. 구역질이 난다

어지럼증과 멀미가 나고, 심하면 실제로 토한다. 편두통이 진행되는 동안 위의 활동이 느려지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7. 냄새에 민감해진다

편두통이 시작되면 두뇌는 과민하게 반응한다. 소음과 빛, 냄새에 평소보다 민감하게 반응한다. 스치는 사람들이 점심때 뭘 먹었는지 알아차릴 정도가 된다. 편두통 환자들이 어둡고 조용한 방에 혼자 틀어박히는 이유이기도 하다.

8. 목이 뻣뻣하다

편두통이 시작되면 척수의 윗부분을 통해 두뇌로 통증이 전달된다. 목덜미에도 여파가 전해지고 뻣뻣해지는 것 같은 고통을 느낄 수 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