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의 약’… 집에서 만드는 천연 치료제 9

 

병원에 가야 할 정도로 심각한 질환이 아니라면 대개 집에서 적당히 조처할 수 있다. 우선 상비약을 떠올리지만, 일상에서 쓰는 식품 중에서도 찾을 수 있다. ‘프리벤션닷컴’이 ‘자연의 약’으로 불리는 집에 흔히 있는 식품치료 가능한 질병을 소개했다.

 

베였거나 살갗이 벗겨진 상처: 꿀

에는 강력한 상처 치료 기능이 3가지 있다. 당분습기를 흡수해 세균이 살 수 없게 하고, 밀랍 성분인 프로폴리스는 세균을 죽인다. 또 꿀은 마르면 자연 붕대가 된다.

 

 

 

무좀: 소금

식염수는 지나치게 땀이 나지 않게 해 곰팡이가 서식하기 힘들게 만들고 피부를 부드럽게 해 무좀약이 잘 스며들게 한다. 따뜻한 물 500밀리리터에 2작은술 정도 소금을 풀어서 5~10분 발을 담그면 된다.

 

하지 불안 증후군: 토닉워터

잠들기 전에 토닉워터를 한 컵(200밀리리터) 마시면 하지불안증후군을 완화시킬 수 있다. 토닉워터는 기나나무에서 추출한 키니네 성분탄산 그리고 약간의 단맛을 더한 물이다. 키니네 성분이 거듭되는 근육 수축을 막아 준다.

 

 

 

검버섯: 레몬

레몬을 얇게 잘라서 하루 10~15분 정도 검버섯에 직접 올려두면 좋다. 신선한 레몬즙이 검버섯을 옅게 해준다. 6~12주는 해야 효과를 본다. 지나치면 피부 상피층이 벗겨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배탈: 생강

생강위통 완화제로 알려져 있는데 정말이다. 멀미, 입덧가벼운 위장 질환을 가라앉히는 데 큰 효과가 있다. 를 만들려면 뜨거운 물에 신선한 생강 간 것을 1작은술 정도 넣어서 10분 정도 뒀다가 걸러낸다.

 

 

 

습진: 올리브유

염증을 가라앉히는 항산화 물질이 가득한 올리브유는 기본적으로 보습제다. 기성품 크림 중에 있는 화학적인 자극성분도 없다.

 

피부 2.5제곱센티미터(㎠) 면적에 1작은술 정도를 발라 문지르면 차단막을 형성해 건조하지 않게 한다. 습진이 심하면 올리브유를 바르고 으로 싼 채 하룻밤 잔다.

 

불안증: 우유

자기 전 따뜻한 우유 한 컵은 속설도 있듯이 정말 숙면에 도움이 된다. 우유에 있는 아미노산트립토판휴식을 가져다준다.

 

 

 

굳은살, 티눈: 국화차

굳은살이나 티눈이 생기면, 국화차를 묽게 하여 발을 담그자. 차 성분이 딱딱한 피부를 누그러지게 하고 부드럽게 만든다. 발에 물이 들 수 있으므로 비누로 즉시 씻어내야 한다.

 

타박상: 사과식초

사과식초는 훌륭한 자연 소염제다. 약솜에 묻혀 두들기거나 멍든 자리에 직접 문지른다. 또 식초달걀흰자바셀린을 넣은 반죽을 상처 부위에 직접 바르고 문지르면 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