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임신부에 안전할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8~49세도 코로나 19 백신을 맞기 시작했다. 대부분의 임신부가 속한 연령대다. 임신부가 맞아도 괜찮을까?

우선 당장은 맞고 싶어도 맞을 수 없다. 질병 관리청의 공식 입장은 “임신부는 백신 접종 후 안정성 및 유효성에 대한 임상 연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접종이 권고되지 않는다”이기 때문이다.

미국 산부인과학회는 지난달 말 임신부 접종 권고안을 발표했다. 같은 달 발표된 안정성 검토 결과에 근거한 결정이다. 현재까지 임신부에게 나타난 백신 부작용은 같은 나이대 비임신 여성과 다르지 않다는 것. 임신성 당뇨, 임신중독증, 태아 성장지연, 조기 진통 등 임신 관련 합병증도 증가하지 않았다. 유산율도 12.5%로 백신 미접종 임신부와 차이가 없었다.

발표된 연구와 미국, 영국 등 임신부 접종을 허가한 나라의 입장을 종합하면 임신부도 백신을 맞는 게 유리하다.

국내외 연구와 자료를 종합하면 임신부는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위중증으로 치달을 위험이 비임신 여성보다 훨씬 크기 때문이다. 분만에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중국 연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 19에 걸린 임신부는 조산 위험이 4.3배, 저체중아 분만 위험이 1.9배 높았다.

OECD 38개국 중 임신부에게 코로나 백신 접종을 아예 불허한 나라는 한국뿐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임신부에 대한 백신 접종 등 조치를 촉구하는 글이 잇따른다.

대한 산부인과학회는 지난달 임신부 접종을 권고해야 한다는 입장을 당국에 전달했다. 질병 관리청은 9월 이전에 입장과 접종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이용재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