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혀’에 생기는 설암… 먹는 즐거움 어떡하나

 

아주 고약한 암 중의 하나가 설암이다. 모든 암이 그렇지만 혀에 생긴 암이 악화되면 삶의 질이 급격히 떨어진다. 수술 후에도 음식을 삼키고 을 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 위암이나 대장암처럼 잘 알려진 암은 아니지만, 국내에서도 상당수의 사람이 고생하고 있어 예방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을 느끼고 음식물을 삼키며 발음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혀의 일부는 구강에 속하지만 음식물이 넘어가는 통로인 인두에 포함되기도 한다. 혀에 생기는 암인 설암두경부암의 일종으로 10-15%를 차지한다. 2015년에 712건이 발생했는데 남녀 성비는 1.7대 1로 남자가 더 많다. 연령대별로 보면 50대가 26.1%로 가장 많았고, 60대 22.9%, 40대 17.3%의 순이었다(중앙암등록본부 자료).

 

설암의 위험요인은 흡연이 절대적이다. 담배의 위해성은 잘 알려져 있듯이 흡연 시 수많은 발암물질들이 구강과 인두를 자극해 악성종양을 만들게 된다. 남자 환자가 더 많은 것은 흡연자가 여성보다 더 많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밖에 음주식습관, 바이러스, 방사선이나 자외선, 유전성도 거론되고 있다.

 

 

 

설암의 대표적인 증상은 부은 듯한 느낌이나 음식물을 삼킬 때 어려움을 겪는 것이다. 의사는 검사를 할 때 를 움직여 보게 하고 발음, 삼킬 때 불편감을 살피게 된다. 구취가 심하지 않은지, 간헐적인 출혈이 있는지도 관찰하게 된다.

 

설암이 생기는 부위는 대부분 옆면이나 밑 부분으로 혀 옆면 중앙부뒷쪽 1/3 부위에서 발생한다. 혀 뒤쪽이나 가운데, 혀끝에는 잘 발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암이 진행되면 궤양을 만들고 혀의 움직임에 문제가 생기면서 음식물을 삼키는데 어려움을 겪게 된다.

 

 

 

입안의 궤양이나 부종이 3주 이상 호전되지 않으면 의사의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게 좋다. 구강점막에서 적백색 반점이 생기는 경우, 3주 이상 삼키는 데 어려움이 있는 경우, 6주 이상 목소리의 변화가 지속되는 경우, 혀 및 주변조직과 관련된 신경 이상이 있다면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설암예방하기 위해서는 먼저 담배부터 끊어야 한다. 과음도 삼가고 항상 구강청결히 해야 한다. 혀 주위에 자극을 주는 뜨겁고, 짜고, 맵고, 검게 탄 음식을 먹지 않도록 한다. 치아보철물 등이 오랫동안 구강 점막을 자극하는 일도 없도록 하는 게 좋다.

 

 

 

이비인후과 교수는 ‘(설암 등) 두경부암은 치료가 쉽지 않고 치료 후 삶의 질에도 막대한 영향이 있다. 이는 먹고 말하는 일상생활과 관련이 깊기 때문인데, 담배은 물론 성생활 습관 등에도 관련이 깊다’고 했다.

 

설암조기 발견이 최선이다. 흡연이나 술을 많이 하는 40세 이상의 성인은 1년에 한 번씩 구강검진을 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구강은 입만 벌리면 잘 보이는 부위이기 때문에 복잡한 검사나 내시경 검사 등을 하지 않아도 된다. 의사가 눈으로 관찰하고 손으로 만져보는 방법 등이 가장 빠르고 간단하게 사용되는 방법이다. 이후 의사의 판단에 따라 추가 검사를 진행할 수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