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나빠진 얼굴 피부.. 걱정 많으면 왜 소화 안 될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얼굴에 공을 많이 들여도 피부 상태가 나쁘면 참 속상하다. 갑자기 기미가 보이고 여드름 같은 피부병도 나타난다. 세안도 철저히 하고 관리도 잘 하는 편인데, 왜 얼굴 피부가 좋지 않을까? 얼굴 외에 다른 건강 이상 때문일까?

◆ 갑자기 나빠진 얼굴 피부.. “혹시 소화장애 있지 않나요?”

얼굴 양쪽에 거무스름한 얼룩점이 생기는 기미는 자외선, 임신, 유전 등 여러 원인이 있지만 몸의 영양 상태도 큰 영향을 미친다. 기미는 원래 피부 속에 있던 검은 색소(멜라닌)가 활성화되면 발생한다. 소화가 잘 되고 건강상태가 좋으면 지방 등 영양소가 얼굴에 저장되어 기미가 덮여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소화불량 등으로 건강이 나빠지면 몸의 영양소가 소모되면서 지방에 덮여 있던 기미가 나타난다. 기미가 소화기능과는 직접적인 관계는 없지만 간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것이다.

소화장애가 있으면 여드름 같은 피부병도 얼굴에 생긴다. 이는 건강이 나빠지면서 숨어 있던 여드름이 악화되어 나타날 수도 있고, 얼굴 속의 기생충, 세균 등에 의해서 피부염이 발생할 수도 있다. 질병관리청 의학정보에 따르면 소화기능이 정상으로 회복되면 건강이 좋아져 기미도 옅어지고 여드름 등 얼굴 피부병도 대부분 호전된다.

◆ 스트레스 받으면, 소화 안 되는 과학적 이유

스트레스가 심하면 속이 쓰린 경우가 있다. 소화도 잘 안 된다. ‘신경성 위염’은 실체가 있는 것일까? 신경성 위염은 정식 의학용어로 사용되지 않는 말이다. 하지만 위의 운동이나 위산 분비 등은 자율신경이나 뇌신경의 지배를 받는다. 스트레스, 감정적인 자극이 더해지면 위 건강에도 영향을 미쳐 소화불량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안 좋은 일이 갑자기 닥치면 식욕이 떨어지고 소화가 안 되는 증상이 생기는 것이다. 질병관리청은 이 경우 ‘기능성 소화불량증’이란 용어를 사용한다. 위 내시경 검사에서 위염이 나타나 계속 치료해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을 수 있다. 스트레스를 줄이고 마음의 평정을 회복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 늘 상처받는 위 점막.. “당장 담배부터 끊으세요”

위는 늘 다양한 음식들과 스트레스 등에 의해 자극을 받고 있다. 건강한 사람도 어느 정도 위염이 있는데, 이를 ‘생리적 위염’으로 분류한다. 그러나 장기간 매운 음식, 짠 음식, 탄 음식 등을 자주 먹고 흡연, 커피 등 카페인음료, 아스피린 등 약물을 복용하면 위 점막의 염증이 깊어질 수 있다. 만성 위염은 갑자기 생긴 것이 아니라 여러 요인들이 쌓여 서서히 발생한다.

만성 위염 가운데 위 점막이 크게 상한 위축성 위염과 장상피화생의 경우 위암 발생의 전 단계 과정으로 분류되고 있다. 하지만 모두가 위암으로 발전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지나치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다만 반드시 담배를 끊고 규칙적인 식사, 적절한 운동을 하면서 1~2년에 한 번 위내시경을 하는 게 좋다. 발암물질이 많은 담배연기는 몸 곳곳을 돌면서 폐암 뿐 아니라 위암, 췌장암, 방광암도 일으킨다. 특히 위암 가족력이 있으면 더욱 신경 써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