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갑 혐오 그림, 효과 있나?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담뱃갑에는 끔찍한 그림이 들어 있다. 담배를 피우면 구강암, 뇌졸중 등에 걸릴 위험이 크게 증가한다는 경고를 담은 그림이다. 과연 효과가 있을까?

미국 캘리포니아대 무어스 암 센터 등 연구진에 따르면 담뱃갑 경고 그림은 분명 금연 의지를 높이는 효과가 있다. 그러나 오래 지속되지는 못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21~65세 사이의 흡연자 357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참가자들을 세 그룹으로 나눈 다음 116명에게는 경고 문구가 새겨진 미국 담뱃갑, 118명에게는 현재 호주에서 사용되는 경고 그림이 들어 있는 담뱃갑, 125명에게는 아무런 경고도 없는 검은색 담뱃갑을 제공한 것.

석 달 간의 추적 관찰 결과 경고 그림이 담긴 담뱃갑을 접한 흡연자들은 다른 그룹의 흡연자들에 비해 담배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더 많이 줄고, 담배가 건강에 미치는 악영향에 대한 인식은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금연 의지도 상대적으로 높았고, 일주일 당 담배를 참는 시간도 더 길었다. 그러나 차이는 크지 않았고, 시간과 함께 사라졌다.

미국 의회가 흡연을 억제하기 위해 담뱃갑에 경고 그림을 넣도록 한 건 2009년. 그러나 식품 의약국은 10년 넘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못하고 있다. 담배 회사들의 소송이 여전히 진행 중인 까닭이다.

저자 중 한 사람인 존 피어스 교수는 “단기간이라는 한계는 있지만 혐오스런 이미지가 담배의 악영향에 대해 생각하게 만들고 금연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건 분명하다”면서 “경고 그림에 다른 개입 전략이 더해진다면 실질적으로 금연을 성공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 결과(Effect of Graphic Warning Labels on Cigarette Packs on US Smokers’ Cognitions and Smoking Behavior After 3 Months)는 ‘미국 의사협회지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이 싣고, UPI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인팔매

    담배 인삼 공사를 없애 버려야지 ~ 안팔아야지 이게원 ~~ 국민들 다죽이는걸 만들어 가지고
    이걸로 돈벌이를 하고 있으니 좋은걸 만들어야지 이딴 더러운걸 만들어서 국민들한테 뿌리니
    국민들이 점점 쇄얃해져서 다른나 인종보다 유전자가 떨어지니
    결국 다른나라에 먹히게 되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