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후 재발한 허리 통증, 시도할 수 있는 치료법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디스크 수술을 받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허리 통증과 다리 저림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다. 이는 나이가 들면서 척추가 노화돼 나타나는 척추관협착증 때문일 수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척추 내에 터널과 같이 이어진 척추관이라는 공간이 좁아져 신경을 누르는 질병이다. 디스크가 신경을 누르는 것과 달리 인대나 뼈, 관절 등이 자라서 신경을 누르는 경우다.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좁은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 퇴행성으로 발생하며 노화로 나타나게 된다.

척추관협착증이 발생하면 허리디스크와 유사하게 허리 통증과 다리저림, 오래 걷지 못하고 심한 경우 하지마비 증상을 겪게 된다. 누워서 다리를 들어올리는 기초 검사로도 어느 정도 판별이 가능하지만, 엑스레이와 척수강조영술, CT, MRI 등으로 정밀하게 검사해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다.

척추관협착증 초기에는 주사와 약물치료, 자세교정과 물리치료 등으로 치료한다. 통증이 심하고, 초기 치료의 효과를 보지 못하면 풍선신경성형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풍선신경성형술은 국소마취로 이뤄지며 꼬리뼈의 천추열공을 통해 특수 카테터가 질병 발생 부위로 접근하는 방식이다. 좁아진 척추관에서 카테터 끝에 있는 풍선으로 공간을 넓혀주고 약물을 직접 적용해 치료한다.

고려대 안암병원 통증센터의 마취통증의학과 조인해 교수는 “신경차단술로 효과를 못 보았거나, 기저질환으로 수술이나 시술에 제한이 있는 환자에게도 안전하게 시도할 수 있는 치료법”이라고 강조하며 “척추 구조에 손상을 주지 않기 때문에 시술 후 추가적인 치료가 필요한 경우에도 다른 치료법을 선택하는 데 제한이 없다”고 설명했다.

조인해 교수는 “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 수술을 받았더라도 시간이 지나 심한 요통이나 다리저림, 통증을 겪는 경우가 있다. 이때도 풍선신경성형술로 치료할 수 있으니 통증을 참지 말고 통증 전문의를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