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정신병동 환자들 공격성 ↑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구의 기상이변이 정신건강 부문에도 파장을 미치고 있다.

폭염이 정신건강 병동에서 환자들의 공격적인 행동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무더운 날씨와 환자들의 문제적인 언행 사이에 상관관계가 존재한다는 것으로 최근 영국 왕립정신과학회의 ‘BJPsych Open’ 저널에 발표된 연구다.

독일 신경정신과병원(ZfP Südwürtemberg)과 울름대 연구팀은 폭염이 병동 환자들의 정신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기 위해 지역의 날씨 데이터와 병동내 사고 데이터를 살펴보았다. 병동 직원은 표준화된 규약을 토대로 신체적 혹은 언어의 공격성, 공격의 대상(직원 혹은 다른 환자), 그 영향과 후속 조치를 문서화해서 공격적인 사고를 기록했다.

그 결과 기온이 30°C 미만인 날에 비해 30°C 이상 치솟은 날에 평균 15% 더 많은 공격적인 사고가 발생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날씨가 더울수록 사고의 발생률도 증가했다. 가장 무더운 날(33.5°C 이상)은 최대 11.1회의 사고를 기록하기도 했다.

연구팀이 독일내 정신건강 병원 6곳에서 수집된 데이터는 13년간(2007~2019년), 1007개 병상, 입원환자 16만4435명을 아우른다. 이 기간 동안 섭씨 30도를 넘은 날은 총 207일에 이른다. 6개 병원은 현대식 건물 기준에 맞춰 지어졌으나 에어컨 시설은 없었다.

논문의 제1저자 한스 노블로치 박사는 “기상 이변은 앞으로 전 세계에서 훨씬 더 많은 폭염을 경험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연구가) 병원 디자인 및 설계와 관련해 정신건강 관리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