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많이 보는 중년, 뇌 수축 위험↑ (연구)

과도한 TV 시청은 어린이의 두뇌 발달에만 해로운 게 아니다. 중년을 지난 이들에게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콜럼비아 대학교 등 연구진은 나란히 발표한 세 편의 논문을 통해 TV 시청 습관과 두뇌 건강 상태를 연관 분석했다.

연구진은 최대 만여 명에 이르는 참가자들을 TV 시청 습관에 따라 세 그룹으로 분류했다. 첫 번째 그룹은 TV를 거의 또는 전혀 보지 않는 이들. 두 번째 그룹은 가끔만 보는 이들. 세 번째 그룹은 자주 보는 이들이었다.

15년 가까운 추적 관찰 결과 40대, 50대, 60대에 TV를 많이 보면 더 나이 들었을 때 두뇌에 문제가 생길 위험이 커진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TV 시청 시간이 긴 이들이 인지 능력 테스트에서 낮은 점수를 받은 것. MRI 스캔을 통해서는 회백질의 부피가 줄어든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회백질은 의사 결정, 시력과 청력, 근육 통제에 관여하는 두뇌 영역이다.

TV 시청과 회백질의 관계를 분석한 논문의 수석 저자인 앨라배마 대학교의 켈리 페티 가브리엘 교수는 “거칠게 말해 하루 TV 시청 시간이 1시간 늘어나면 회백질 부피가 0.5% 감소한다”면서 “두뇌 건강을 생각한다면 멍하니 앉아서 수동적으로 TV를 보는 대신 활동적으로 즐길 수 있는 취미를 가지라”고 권유했다.

존스 홉킨스 블룸버그 공중보건대학의 논문을 비롯한 세 편의 연구 결과는 미국 심장협회의 ‘역학, 예방, 라이프스타일과 복합적 건강 컨퍼런스 2021’에서 발표되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청춘불패

    TV가 없으면 안볼텐데.
    문명의 利器가 아닌 害器일세.

  2. 진서연

    그거 안봐도 스마트폰 하루종일 볼텐데

    마찬가지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