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3제 복합 COPD 치료제 ‘트렐리지 엘립타’ 급여 출시

GSK(한국법인 사장 롭 켐프턴)가 지난 2일 단일흡입형 3제 복합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 치료제인 ‘트렐리지 엘립타’의 국내 건강보험 급여 적용 및 출시를 기념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트렐리지 엘립타는 지난 2018년 5월 국내 최초로 허가받은 COPD 3제 복합제다. 허가 적응증은 성인에서 지속성 베타2-효능약과 흡입용 코르티코스테로이드 복합요법 또는 지속성 베타2-효능약과 지속성 무스카린 수용체 길항제 복합요법으로 적절히 조절되지 않는 중등도 및 중증 만성폐쇄성폐질환의 유지요법이었다.

허가 3년만인 지난 1일부터는 보건복지부 고시에 따라 중등도 이상의 만 18세 이상 성인 COPD 환자 중 다음과 같은 세 가지 기준 중 하나를 충족하는 환자의 치료 시 보험 급여가 적용된다.

세 가지 기준은 ▲지속성 베타2-효능약과 지속성 무스카린 수용체 길항제 복합요법에도 불구하고 FEV1 값이 정상 예측치의 60% 미만 또는 연 2회 이상 급성악화가 발생한 경우 ▲지속성 베타2-효능약과 흡입용 코르티코스테로이드 복합요법에도 불구하고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적절히 조절되지 않는 경우 ▲각 개별고시를 만족하여 트렐리지 엘립타와 동일 함량인 빌란테롤트리페나테이트(Vilanterol trifenatate)+플루티카손푸로에이트(Fluticasone furoate) 흡입제, 유메클리디늄(Umeclidinium) 흡입제를 동시에 투여 중인 환자, 아울러 트렐리지 엘립타와 함량이 같은 ICS/LABA 복합제, LAMA 단일제를 동시에 투여 중인 환자가 허가사항에 부합하여 트렐리지 엘립타로 전환하고자 할 경우다.

이날 GSK 한국법인 사장 롭 켐프턴(Rob Kempton)은 “COPD는 시간이 지날수록 악화되는 진행성 폐질환이다. 또한 많은 환자들이 잦은 악화를 겪고 있어 환자의 삶과 의료 시스템에 상당한 부담을 주는 질환이기도 하다”며, “트렐리지 엘립타의 국내 출시를 통해 1일 1회 단일흡입형 3제 복합요법의 이점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 이는 COPD 관리 측면에 있어 주요한 혁신이라고 믿으며, GSK는 국내에서 더 많은 COPD 환자들을 돕기 위해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