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목소리 녹음해 들으면, 듣기 싫은 2가지 이유

[사진=Viorel Poparcea/gettyimagesbank]
자신의 녹음된 목소리를 들으며 “와, 좋다”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별로 없다. 대부분 자신의 실제 목소리에 실망하게 된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녹음기를 통해 들려오는 내 목소리가 불편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생리학’과 ‘심리학’ 관점에서 설명이 가능하다.

우선 생리학적인 관점에서 녹음된 목소리가 안 좋게 느껴지는 이유는 녹음된 목소리와 직접 듣는 내 목소리가 뇌로 전달되는 과정의 차이에 있다.

녹음된 목소리를 들을 때는 소리가 공기를 통해 귀로 전달된다. 이를 ‘공기 전도’라고 부른다. 음향 에너지가 고막과 귀뼈들을 진동시키고, 이것이 달팽이관으로 전달된다. 그리고 달팽이관은 청각신호를 뇌로 전달하는 축삭돌기를 자극한다.

반면, 직접 내 목소리를 들을 때는 소리 중 일부만이 공기 전도를 통해 내 귀로 들어오게 되고, 나머지 내 목소리의 대부분은 직접 두개골로 전달된다. 이처럼 몸의 내부와 외부에서 동시에 소리가 전도되기 때문에, 녹음된 목소리와 차이가 발생한다.

몸 내부에서 뼈를 통해 전도되는 목소리는 보다 낮은 진동수를 갖는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자신의 목소리를 직접 들을 때는 좀 더 깊고 풍성하게 들린다. 반면 녹음한 목소리는 상대적으로 가늘고 음이 높아, 평소 듣던 자신의 목소리보다 가볍게 들릴 수 있다.

두 번째로는 심리학적인 관점에서 녹음된 목소리가 안 좋게 들리는 이유를 설명할 수 있다. 내 목소리는 곧 ‘나 자신’이다. 나라는 존재를 만드는 요소 중 하나가 목소리라는 것. 미국 노스이스턴대학교 보건학과 루팔 파텔 박사는 미국 라디오방송 NPR을 통해 “목소리는 나 자신”이라며 “음성 신호에는 성별, 나이를 비롯한 나에 대한 정보들이 담겨있다”고 말했다.

즉, 자신과 동일화시킨 목소리와 다른 목소리가 녹음기를 통해 흘러나오기 때문에 당황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자기 정체성을 구성하는 목소리와 녹음된 목소리 사이의 부조화로 당혹감에 빠지게 된다는 것.

녹음된 자신의 목소리가 싫은 이유는 해당 목소리가 실제로 나쁘기 때문은 아니다. 영국 연구팀이 ‘임상 이비인후과(Clinical Otolaryngology)저널’에 발표한 2005년 연구에서 사람들은 자신의 녹음된 목소리를 혹독하게 평가한다는 점이 확인된 바 있다. 사람들에게 자신의 목소리를 녹음해 둘려준 뒤 이를 평가하도록 한 결과, 의사들이 그들의 음성 상태를 객관적으로 평가한 점수보다 낮은 점수를 주는 경향을 보였다.

전문가들은 사람들이 자신의 녹음된 목소리를 과소평가한다고 설명한다. 객관적으로 나쁜 음성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생리학적인 원인에 심리학적인 이유가 더해져 자신의 목소리를 부정적으로 평가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