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차단제 바를 때 빠트리기 쉬운 부위 6

[사진=Tatiana/gettyimagebank]
여름이 성큼 다가오면서 햇볕이 따가와졌다. 외출하기 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은 필수다. 피부 건강을 지키고 싶다면 선크림에 대해 알아야할 것들이 있다.

미국피부과협회에 의하면 성인의 경우 전신에 노출된 피부를 커버하려면 선크림 2Ts 가량 필요하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필요한 양의 25~50% 정도만 사용한다고 한다. 또 피부과 전문의들은 “선크림은 날씨에 상관없이 매일 사용하고 2시간마다 다시 발라야 한다”고 말한다. 피부암재단은 수영을 하거나 땀을 흘렸다면, 그 직후에 다시 바를 것을 권한다.

선크림을 발라야 하는 또 다른 이유는 피부 노화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미국피부암재단은 “피부노화의 90%는 태양 때문일 수 있다”고 지적한다. 한 연구는 SPF(자외선 차단지수) 15 이상 선크림을 매일 사용한다고 보고한 사람들이 선크림을 꾸준히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에 비해 피부노화가 24% 더 적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몸에 선크림을 바를 때 흔히 간과하는 신체 부위들이 있다. 두피, 입술, 귀, 목, 가슴 같은 곳은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불편하거나 햇볕이 많이 닿지 않는다고 생각해 선크림을 빠트리기 십상이다. 메이요 클리닉에 따르면, 이러한 신체 부위는 피부암이 발병하는 주요 부위에 속한다. 미 건강의학 사이트 ‘에브리데이헬스 닷컴’에서 선크림 바를 때 잊지말아야 할 6곳을 정리했다.

1. 귀

귀는 모양이 울퉁불퉁해 선크림을 바르기도 쉽지 않다. 하지만 귀는 햇볕을 많이 받는 곳이라서, 피부암이 많이 발생하는 부위 중 3위(클리블랜드 클리닉)를 차지한다. 귀볼만 대충 바르지 말고 SPF 30 이상 선크림을 귀 뒤쪽 주름진 부위까지 앞뒤 모두 꼼꼼히 챙겨바른다. 야외에서는 챙 달린 모자를 쓰고, 어디서든 그늘에 머무는 것이 좋다.

2. 두피

두피는 몸의 꼭대기에 위치해 햇볕에 탈 가능성도 높다. 피부암 예방을 위해 선크림을 두피와 이마 끝 헤어라인까지 바르도록 한다. 모자를 쓰는 것도 도움이 된다. 끈적거림이나 기름진 느낌을 막기 위한 파우더, 미스트 등 제품도 있다.

3. 눈꺼풀

눈 주변 피부는 얇아서 이로 인해 피부암은 물론 주름 등 노화의 징후도 쉽게 나타날수 있다. 미국임상종양학협회 웹사이트 ‘캔서 닷넷’에 의하면, 눈꺼풀에 생기는 피부암은 전체 피부암의 10%까지 차지한다. 눈 부위 민감성 때문에 많은 이들이 눈꺼풀에 선크림을 바르는 것을 꺼려 한다. 자극을 줄이기 위해 미네랄 선크림을 바르거나 SPF가 함유된 아이크림을 사용한다. 자외선을 차단하는 선글라스를 쓰는 것도 눈꺼풀 보호에 도움이 된다.

4. 입술

입술에 생기는 피부암과 주름을 예방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미 질병관리본부는 SPF 30 이상 립밤 사용을 권한다. 2시간마다 립밤을 바르는 것이 좋다. 립밤이 없으면 얼굴용 자외선 차단제를 입술 표면에 바른다.

5. 목과 가슴

깊숙이 파인 옷을 입으면 목 가슴에도 선크림을 발라야 한다. 2019년 ‘JAMA 이비인후과’에 발표된 논문에 의하면, 흑색종 신규환자의 약 20%는 머리와 목 부분에서 흑색종이 발견됐다.

6. 발

운동화처럼 발을 완전히 가리는 신발을 신지 않는 한 발에도 선크림을 발라야 한다. 여름에는 발등이 햇볕에 타기 쉽다. 발바닥은 두꺼운 각질층에 보호받고 있긴 하지만 해변에서 맨발로 누워있는 경우 선크림이 필요하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